지난 글 : 2017/10/17 - [발자취 足跡/한국 大韓民國] - 강진 :: 길냥이와 함께 맞이하는 수류화개의 아침, 정성 가득한 시골밥상



아침 식사를 거하게 대접 받고 월출산 국립공원에 있는 무위사를 보러갔다. 이 곳의 존재를 나는 몰랐으나, 엄마가 선택한 곳이다. 간략히 설명하자면 875년 도선국사가 갈옥사라는 이름으로 창건한 것이 그 시초로, 역사가 아주 오래되었다. 고려 시대에는 선종 사찰이었으나, 조선 초기에는 천태종 17사로 지정되었으며 현재는 조계종 사찰이다. 세종 12년에 세워진 극락보전과 그 후 성종 때 그려진 벽화가 아주 유명하다.




가는 길에 녹차 밭이 있다고 하여 들렀는데, 이미 색이 갈색으로 변한 상태라 그리 아름답지는 못하였다.




너무 더운 나머지 움직이기가 싫어서 멀리서 찍은 무위사의 안내문... 이렇게 올려놓으니 아무도 읽을 수가 없네.

부처님 저의 귀차니즘을 용서해주세요. 루루팡 루루피...




무위사로 들어가는 입구에 있는 해탈문. 현판에는 월출산무위사라고 적혀 있다.




다른 절하고는 조금 다른 느낌. 보통 이쯤에서 전각이 드러나는데 무위사는 다시 안으로 들어가야 한다.




여사님 인증샷 찍어드렸다.




옆에는 불교용품 판매를 하는 곳이 있다. 이렇게 건물까지 지어서 판매하는 곳은 처음 봤다.




안으로 들어가보면...




보제루라는 곳이 나온다. 알고보니 이 건물, 보제루는 나중에 지은 거란다. 원래의 무위사의 정경과 다르다 하여 반기지 않는 사람이 많다고 한다.

(나의 문화유산답사기에도 언급되어 있다.)




보제루를 통과하면 이렇게 계단 위에 전각들이 보인다. 선암사에 비하면 사람이 적고 휑한 느낌.

원래는 동백나무, 배롱나무도 있었다고 하는데, 무위사중수공적비라는 것을 세우면서 없애버렸다고 한다.

그 무위사중수공적비가 어디있는지도 모르겠는데 나무는 그냥 두지 싶었다.




전체적으로 휑한 느낌...




무위사의 극락보전. 쓸쓸해 보이지만 국보 13호의 중요한 건물이다. 

세종 12년 건설로 무위사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 본래는 아미타삼존불과 벽화 29점이 있었다고 한다.

현재는 벽화 1점만 걸려 있고 나머지 28점은 전시관에 보관.




또다시 여사님 인증샷




영문을 알 수 없는 석판. 오래되어 보인다.




이름을 알 수 없는 3층석탑과 멀리보이는 선각대사탑비. 선각대사탑비는 고려시대에 지어진 석탑으로 보물 507호이다.

무위사 홈페이지에는 가람 배치도 및 전각 설명이 잘 되어 있지 않다. 이 3층석탑도 마찬가지.




극락보전으로 진입. 창호지에서도 세월이 느껴진다.




정면에 바로 보이는 아미타여래삼존벽화. 국보 제 313호이다. 앞의 삼존불 역시 보물로 지정되어 있다.

삼존벽화는 고려 후기의 벽화 양식에 조선 초기 새롭게 대두된 양식을 담고 있는 유일한 불교 벽화로서 의의가 있다. 

보기만 해도 꿈틀대는 것 같고 화려한 모습.




이 벽화는 무위사의 주불전인 극락보전 불단 뒤편 후불벽면에 그린 아미타여래삼존도로 화면 중앙의 아미타불을 중심으로 관음·지장보살을 좌우에 배치하고, 상단 구름 속에 상반신 만을 표현한 여섯 구의 나한상과 2구의 화불을 배치한 간단한 구도와 형식을 보여준다. 이곳에서는 일반적인 관음·내세지의 아미타삼존형식을 탈피하여 고려 후기부터 유행한 아미타불과 관음·지장보살의 삼존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는 구복적인 정토신앙이 강하게 반영된 도상으로 조선 초기 수륙사(水陸社)로 지정된 무위사의 사격(寺格)과 잘 부합하는 도상으로 여겨진다. 특히 이 벽화는 화면 좌우 하단에 묵서로 씌어진 화기를 통하여 1476년(조선 성종7)에 군부인, 전직현감, 대선사를 비롯한 수십 명의 지역 유력자들이 불화제작에 참여하였다는 사실과 해련(海連)비구에 의해 벽화가 그렸음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이 벽화는 제작시기와 조성 주체, 그리고 조성한 작가를 정확히 알 수 있다는 데서 조선 초기 불화 연구에 있어서 기준이 되는 중요한 작품이다.

- 위키 피디아 참조




많은 사람들의 기원을 담은 연등이 번쩍번쩍하다.




극락보전 양 옆의 모습




지붕의 대들보에도 그림이 그려져 있었던 흔적이 있다. 극락보전 여기저기에는 이런 벽화가 꽤 남아 있다.




내부 동쪽 벽면 위쪽에 그려져 있는 벽화

오래된 느낌도 좋지만, 관리가 잘 되는 건지 걱정이다.




천장에는 용문이 있다.




작은 절이라고 생각했는데, 이 조용한 극락보전에 그려져 있는 아미타여래삼존벽화 존재감이 상당하다. 




아무 생각 없이 찍다가 아미타여래삼존벽화 위 쪽의 세부 그림을 클로즈업 해봤다. 좌우 각각 3구씩 그려진 나한상과 그 위에 조그마한 2구의 화불. 정말 섬세한 작품이다. 보존 잘 해서 오래오래 봤으면 좋겠다.




아미타여래삼존벽화의 뒤쪽에는 백의관음도가 그려져 있다. 보물 1314호로 사진촬영금지다.

(사진은 문화재청에 실린 것으로 가져왔다.) 


무위사 극락전 아미타후불벽화와 비슷한 시기에 조성되었다고 보이는 후불벽 뒷면 그림으로, 떠가는 듯 일렁이는 파도 위에 연잎을 타고 서 있는 백의관음입상이 그려져 있다. 당당한 체구에 옷자락을 휘날리며 오른쪽으로 몸을 튼 3/4 측면관인 이 관음보살입상은 두 손을 앞에 모아 교차하여 오른손으로는 버들가지를 잡고 왼손으로는 정병을 들고 있다. 간략화된 옷주름과 더불어 팔찌와 가슴장식 역시 간소화되어 있긴 하나, 힘있고 빠른 필치로 바람에 심하게 흩날리는 듯한 옷자락과 넘실대는 듯한 파도를 표현함으로써 강한 인상을 보여주고 있다. 관음보살의 뒤쪽으로는 해 모양의 붉은색 원이 그려져 있고, 앞쪽 위에는“해안고절처(海岸孤絶處) 중유낙가봉(中有洛迦峰) 대성주불주(大聖住不住) 보문봉불봉(普門逢不逢) 명주비아욕(明珠非我欲) 청조시인수(靑鳥是人遂) 단원창파상(但願蒼波上) 친참만월용(親참滿月容)”이라는 묵서의 5언 율시가 있다. 그리고 앞쪽 하단 구석쪽으로는 둔덕이 마련되어 있고, 관음보살을 향해 무릎을 꿇은 채 두 손을 벌려 손뼉을 치고 있는 듯한 자세의 노비구(老比丘)가 자리하고 있다. 흥미로운 점은 비구 어깨 위에 머리를 뒤로 돌려 관음보살을 쳐다보고 있는 새[靑鳥] 한 마리가 앉아 있는 것인데, 백의관음에 비하여 비교적 섬세하게 표현되어 있다.

- 위키피디아 참조




카메라가 멋대로 찍은 구도의 사진

참배하러 오시는 불자님의 당당한 걸음이 마음에 든다.




처음 인상은 휑해서 그런가, 좀 서먹서먹한 느낌이었는데, 극락보전을 보고 나니 오길 잘했지 싶다. 그래도 너무 썰렁한 게 관리가 잘 되고 있는지 걱정된다.

극락보전에 있었던 28점의 벽화는 경내 성보박물관(벽화보존관)에서 관람할 수 있는데, 안내가 잘 되어 있지 않아서 들어가지 않았다.... 즉 못봤단 소리...




밖으로 나가기 전에 여사님이 종각을 찍으라고 하여 시키는 대로 했다.




해탈문 옆으로 보이는 월출산 한자락과 인사하며 무위사를 떠났다.





를 눌러주시면 힘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BlogIcon 밓쿠티 2017.10.23 11:55 신고

    칠한지 얼마 안된 건물들인가봐요 색이 엄청 쨍하네요 특히 종각이 있는 곳이요^^

    • BlogIcon 슬_ 2017.10.24 23:36 신고

      십년전쯤에 스님이 바뀌고 나서 이것저것 건물이 많이 세워졌다고 하더라구요ㅎㅎ
      종각은 아마 새 건물일 거예요.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7.10.23 12:02 신고

    책에서 봤던게 기억나네요.
    그냥 한적한 느낌이라 썰렁해보이지만 국보, 보물등 문화유산이 많네요.
    새삼 우리나라는 불교국가였다를 느껴지게 만드네요.

    • BlogIcon 슬_ 2017.10.24 23:36 신고

      앗... 민수님 교양이 충만하시군요...
      저는 이 곳의 이름을 처음 들어봤습니다.
      강진에 무위사 말고도 백련사 등 유명한 절이 꽤 있었어요.
      여행지로 유명하지 않은 곳인데도 절이 꽤 있다는 것이... 정말 불교국가였네요ㅋㅋㅋ

  • BlogIcon 『방쌤』 2017.10.23 14:51 신고

    저도 산행을 갔다 잠시 들렀던 기억이 납니다.
    주변 풍경이 참 멋진 곳이죠.
    기회가 된다면 또 가보고 싶은~~~^^ㅎ

    • BlogIcon 슬_ 2017.10.24 23:37 신고

      방쌤님은 안가보신 곳이 없는거 같습니다ㅋㅋㅋㅋ
      강진 일정이 촉박해서 주변을 찬찬히 둘러보지 못한게 아쉽네요ㅠㅠ

  • BlogIcon 소스킹 2017.10.23 15:42 신고

    와우 ! 한없이 여유로워지는 곳이 아닌가 싶네요ㅎㅎ
    가족과 좋은 시간 보내다 오셨나요!
    날씨가 좋아서 더 좋은 구경 하셨겠습니다 :)
    부러워요!!

    • BlogIcon 슬_ 2017.10.24 23:38 신고

      날씨는... 그리 좋지 않았답니다ㅠㅠ 흐릿했어요ㅋㅋㅋ
      한적해서 다녀오기 좋은 절이예요. 멋진 벽화도 보구요 ^^

  • BlogIcon 문moon 2017.10.23 16:14 신고

    월출산도 무위사도 가보지못한 곳이네요.
    극락보전이 오래된 건물 같습니다. 탑도 그렇구요.
    덕분에 자세히 보았네요. ^^

    • BlogIcon 슬_ 2017.10.24 23:41 신고

      월출산은 그저 바라만 보았네요ㅎㅎㅎ
      극락보전에 있는 저 벽화가 우리나라 불교벽화에서 큰 의미를 가지는 곳이라 해서 뜻깊은 방문이었어요 ^^

  • BlogIcon 즐거운 우리집 2017.10.23 16:23 신고

    시간나면 한 번 들려보고싶네요 ^^

    • BlogIcon 슬_ 2017.10.24 23:41 신고

      좀 멀어서... 시간이 아주 많이 나실 때... ㅠㅠ

  • BlogIcon YYYYURI 2017.10.23 17:24 신고

    절 한번 가야하는데

    • BlogIcon 슬_ 2017.10.24 23:41 신고

      반경 20km 안에 유명한 절 하나 쯤 있을 것이라 사료되옵니다~ ㅋㅋㅋㅋ

  • BlogIcon 좀좀이 2017.10.23 22:55 신고

    무위사는 역사가 엄청 긴 절이로군요. 녹차밭은 처음 사진 얼핏 보고 그냥 밭고랑인줄 알았어요 ㅋㅋ;; 부처님 저의 귀차니즘을 용서해주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멘트에 뿜었어요 ㅋㅋ 무위사 극락보전 얼핏 봐서는 쓸쓸한 절당 건물인데 저게 국보 13호였군요. 완전 의외에요. 극락보전 뒤의 삼존벽화가 국보고 그 앞 삼존불이 보물이라니 문화재 집합소군요! 벽화 속 나한상 그림 너무 리얼해요. 진짜 초상화같아요. ^^

    • BlogIcon 슬_ 2017.10.24 23:43 신고

      강진은 하루 동안 알차게 돌았는데, 그 때마다 귀차니즘이 아주 병 수준으로 엄청 났어요. 물론 날씨 탓이지 제탓은 아닙니다(?)
      극락보전과 그 안의 벽화가 역사가 오래됐고 의미도 크다고 해서 방문한 보람을 느꼈습니다. 그림이 엄청나게 섬세하죠!!!

  • BlogIcon peterjun 2017.10.23 23:34 신고

    국보가 있군요.
    오래된 흔적이 여실히 보이는 것 같아요.
    말씀하신 것처럼 단지 오래되어서 그런건지 보존이 잘 안되는 건지는 잘 모르겠네요.
    국보, 보물로 지정된 우리 유산들이 잘 보존되었으면 좋겠네요.
    전체적으로 오래된 것과 새로 지은 것들이 조화가 좀 안맞는 것 같기도 하고..
    슬님 글을 읽으면서 그냥 글에 동화가 되어버렸어요. ㅎㅎ

    • BlogIcon 슬_ 2017.10.24 23:44 신고

      이 지역에 사시는 분들은 예전 무위사의 모습, 고즈넉하고 아늑한 느낌을 좋아하셨는데
      최근 몇 년 사이에 건물 여러개 새로 짓고 풍경이 많이 달라져서 썩 좋아하지 않는다고 해요.
      근데 새로 건물을 몇 개 지은 것 치고는... 신도분들만 있고 관리자로 보이는 분은 아무도 없었어요...^^;;

  •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10.24 07:30 신고

    보통 대웅전이나 극락보전에 있는 문화재는 사진 촬영을 금하게
    하던데 여기는 허용하는 모양이군요
    플래시를 사용하지 않으면 잘 안 나올텐데...

    덕분에 귀한 국보를 이렇게 영접합니다
    여기 가 보기 가 봐야 하는데 멀어서 우선 순위에서 한참
    밀려 있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슬_ 2017.10.25 00:15 신고

      극락보전 앞쪽은 사진 관련 안내문이 따로 없었는데, 뒷쪽에는 있더라구요.
      예쁜 벽화를 사진으로 담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낮에 가서 플래시 없어도 괜찮았어요 :)
      문을 다 열어놔서 태양광이 잘 들기도 했구요.

  • BlogIcon sword 2017.10.24 15:13 신고

    사진이 알록달록 다 이쁘네요 >_< !!
    사람들이 없어서 황량해 보일수도 있겠지만 사진으로는 한적하고 여유있어 보이네요 ㅎㅎㅎ

    • BlogIcon 슬_ 2017.10.25 00:16 신고

      한적하고 여유롭긴 한데...
      스님이나 관리자분들이 하나도 안보이더라구요.
      신도님 몇몇 분만 봤어요.

  • BlogIcon 카멜리온 2017.10.24 21:35 신고

    종각이 엄청 느낌있고 좋네요. 색채도 이쁘고...
    그런데 이런저런 보물이 많군요. 사진촬영불가한 것도 있구요. 벽화나 용문이나 오래되보이는 석판이나 석탑 등등 역사가 오래되었다는 걸 보여주는 것들이 많아 보입니다. 관리가 더 잘 되었으면 좋겠네요. 말씀하신대로.. 오래오래 보존되고 나중에도 잘 볼 수 있게끔요~~

    • BlogIcon 슬_ 2017.10.25 00:17 신고

      극락보전 정말 보물창고죠! 원래는 봄에 왔을 때 예쁜 꽃들을 볼 수 있게 나무도 많았다는데... 다 정리되었다고 하네요. 그래서 주민들이 아쉬워한다고...
      저 벽화는 정말 오래오래 보존했으면 좋겠어요. 좋은 상태로요!

  • BlogIcon GeniusJW 2017.10.24 22:30 신고

    정말 좋은 곳에 다녀오셨네요~~ㅋㅋ

    • BlogIcon 슬_ 2017.10.25 00:17 신고

      약간 참선하기 좋아보였어요ㅋㅋㅋ

  • BlogIcon lifephobia 2017.10.24 23:32 신고

    뭔가 시크한 느낌의 절이네요.
    국보와 보물이 여러 점 있으면, 관광객 모아서 돈 벌려고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곳은 되려 무심한 게 더 마음에 와 닿아요.
    다만, 문화재 관리는 조금 더 신경쓰면 좋겠네요. ㅋ

    • BlogIcon 슬_ 2017.10.25 00:18 신고

      관리자가 하나도 안 보이는 무심시크한 절이네요ㅋㅋㅋㅋ
      절 바깥쪽에 관광상품 판매하는 곳이 있다는데 동떨어져 있어서 방문을 안했어요.
      문화재 관리 걱정돼요ㅠㅠㅠ 저만 걱정되는 거 아니죠 흑흑... 중요한 국보다 보니...

  • BlogIcon 애리놀다~♡ 2017.10.26 09:39 신고

    벌써 가을이 느껴지려고 하는 그런 고즈넉한 분위기예요.
    절은 조용하고 평안한 느낌이 참 좋은데, 무위사의 그런 느낌이 잘 전해집니다.
    무위사는 타 절보다 벽화가 더 발달되어 있군요. ^^*

    • BlogIcon 슬_ 2017.10.27 01:30 신고

      한여름에 간 곳인데, 분위기가 좀 설렁해서인지 사진으로 보니 가을같기도 하네요.
      원래 소박하고 조용한 곳으로 주민들에게 사랑받은 절이라네요ㅎㅎ

  • BlogIcon liontamer 2017.10.28 21:39 신고

    극락보전 굉장히 화려하고 아름답네요.
    근데 루루팡 루루피가 모에요? 궁금궁금~~

    • BlogIcon 슬_ 2017.10.28 23:50 신고

      천사소녀 네티에서 주님 오늘도 아름다운 도둑이 되는 걸 용서해주세요라고 하는데 그 다음에 나오는 주문이 루루팡 루루피입니다ㅋㅋㅋ
      전 부처님께 빌었지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