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글 : 2017/10/23 - [발자취 足跡/한국 大韓民國] - 강진 :: 월출산 국립공원, 극락보전이 멋진 무위사(無爲寺)



무위사에서 다음으로 이동한 곳은 전라병영성 앞의 하멜기념관이다. 이 곳을 가게 된 이유는 강진군청 홈페이지(링크)에서 신청한 무료 관광책자에서 소개되었기 때문이다. 강진은 은근히 갈 곳이 많으니 미리 사전조사를 하고 싶다면 관광책자를 받는 것을 추천드린다. 사실 처음에 하멜이라는 이름을 들었을 때의 느낌은 '국사 시간에 들어본 적 있어!' 정도였다. 하멜이 강진에 오래 있었다는 것은 여행을 준비하면서 처음 안 사실이다.




책자에 소개되어 있던 녹차밭.... 응? 아까 무위사 갈 때 봤던 거랑 별 다르지 않은데? 시기를 잘 맞춰서 봐야지 싶다.

대부분 5-6월이 제일 예쁘다고 한다. 7월 말에 보면 이렇게 누리끼리하다. 또 하나 배웠다.




하멜기념관으로 가는 길 중간에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녹차상표를 만드신 이한영이라는 분의 생가가 있다고 하여 가보기로 하였다. 주소 대로 찾아갔는데도 정확하게 알아보기 힘들어서 헤맸다. 그 이유는 바로 위와 같이 다향산방이라고 써져 있는 건물에 가려져 있기 때문이다.


다선(茶仙)으로 추앙받았던 이한영 선생은 다산 정약용과 초의선사로부터 이어지는 우리나라 다인의 맥을 이어온 분으로, 일제강점기에도 우리 전통차의 제다기술을 유지 및 전승하기 위해 노력하셨다고 한다. 이 월출산 자락에서 최초로 '백인옥판차'와 '금릉월산차'라는 이름의 상표를 부착하여 판매하였다. 최초의 차 브랜드인 셈이다. 다향산방은 이한영 선생의 3대손께서 운영하고 있는 찻집이다.




다향산방 뒤켠에 가려져 있기 때문에 이한영 생가는 바깥에서 보이지 않는 구조이다. 다향산방 앞, 수국이 몇송이 피어있는 길을 따라 들어섰더니 생가가 보였다. 그런데... 저 텐트는 무엇이지? 사진에는 없지만 뒤 쪽 생가에 누워 계신 분도 있었다. 좀 난감하다. 겉핥기로만 대강 둘러보기로 했다.



백운옥판차는 일제시대의 차에 맞서 개발한 우리나라 최초의 시판차로, 곡우에서 입하 기간 중 오전찻잎을 따 푸른빛이 사그라질 때까지 닦은 후 손으로 비벼(시루에 쪄서 비비기도 함) 온돌에 한지를 깔고 한 시간 가량 말려 옹기에 저장하는 제다기법(製茶技法)을 사용한다고 한다. 고 이한영 선생님의 사진도 붙어있었다. 그런데 다인이 아니라 차인이라고 써져있다. 만든 사람의 한자 공부가 시급하다. 다도도 차도라고 부를 기세ㅠㅠ




사진을 여러 장 찍고 싶었는데... 사랑채 너머 생활감이 짙게 느껴지는 저 텐트때문에 여기까지만 보고 하멜기념관으로 가기로 했다. 이 곳을 오려고 헤맸던 시간이 조금 아까워지는 순간이었다. 항상 이런걸까? 아니면 운명처럼 이 날만 예기치 못한 텐트족과의 조우가 예정되어 있었던 것일까? 어찌되었건 2011년에 복원한 곳인데 관리 좀 제대로 해줬으면 좋겠다. 문화재 보러 왔다가 민간인의 후리한 모습만 보았다. 아쉽.




괜히 민망하여 생가 앞에 핀 수국 한 장 찰칵.







전라병영성 하멜기념관은 우리나라를 최초로 서양에 알린 헨드릭 하멜(1630~1692)을 기리는 전시공간으로, 전라병영성 바로 앞에 위치하고 있다. 전라병영성에 대한 포스트는 다음에 올리기로 하고... 기념관 앞에 귀여운 하멜 미니어처(...)가 관람객들을 반겨준다. 




하멜이 네덜란드 사람이라 풍차도 조성해놓았다. 어쩐지 여름방학 체험학습으로 온 것 같은 아이들 옆에 세워진 동상은 1998년 강진군과 하멜의 고향 호름큼시와 자매결연을 기념하여 호르큼시에서 1999년 4월 강진군에 기증한 것이다. 하멜이 조선을 서양에 처음으로 알린 하멜표류기(하멜보고서)를 왼쪽 팔에 낀 채 먼 나라 조선을 떠올리는 듯 오른손으로 동방을 가리키며 서있다. (높이 150cm) (출처 : 강진 관광안내 책자)




미니어처 동상은 7가지나 있다. 다 찍지는 못하였다. (움직이기 귀찮았...)




우체통 옆의 하멜은 바로 앞이라 찍을 수 있었다. 저 너머로 돌담길이 보인다.




저 멀리 이 근방의 관광 포인트를 정리해놓은 안내판이 있었으나.... 날씨가 너무 더웠던 관계로^^;;;

간략히 얘기하자면 전라병영성 외에도 800년 추정의 은행나무와 병영 홍교, 개인 박물관 등 볼 곳이 꽤 있다.




하멜기념관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6시까지 운영한다. 입장료는 무료. 관련 홈페이지는 이 곳이다. (링크)




무심한 듯 시크하게 정리 안 된 앞 뜰ㅋㅋㅋ 여름이라 더 무성하지 싶다.




기념관 앞에도 하멜의 동상이 있다.




해설사님도 계시므로 요청하면 설명을 들으면서 함께 관람이 가능하다. 작은 기념관을 걸어가면서 하멜의 고향 네덜란드 호르쿰 시에 대한 정보와, 하멜이 한국으로 오게 된 경위, 강진에서 머무는 동안 있었던 일, 하멜보고서에 대한 지식을 담을 수 있어서 좋았다. 




강진에서 네덜란드에 온 느낌 받기!!



헨드릭 하멜은 1650년 11월 6일 네덜란드의 텍셀(Texel)항을 떠나 항해를 시작했는데, 1651년 7월 4일에 훠헬 스트라위스(Vogel Struijs)호의 포수로서 바타비아(Batavia)에 이르렀고 그 곳에서 빠르게 승진을 거듭하고 있었다. 바타비아에 도착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서기가 되었고, 1653년에는 장부 직원이 되었다. 장부 직원의 업무는 선박의 항해 유지와 재무 관리는 물론 재정을 맡아 보는 것이었다. 서열상으로는 항해사와 동등한 위치였다고 한다.

 

하멜은 1653년 6월 18일에 스페르붸르(Sperwer)호에 승선하고 바타비아를 출발해 포르모사(Formosa, 현재의 타이완)로 향하였는데, 그 배에는 코르넬리스 세사르(Cornelis Caeser) 신임 타이완 총독도 승선하고 있었다. 7월 16일에 타이완에 무사히 도착하였는데, 세사르 타이완 총독으로부터 다시 일본으로 항해하라는 명령을 받고 총독에게 작별을 고하고 7월30일에 일본을 향하여 타이완을 출발했다. 그 후 8월 11일부터 거세진 풍랑으로 말미암아 8월 16일 새벽에 결국 미지의 땅 조선에 표착하는 난파사건을 겪고, 그의 인생은 크게 변화하게 된다. 

- 하멜기념관 홈페이지 참조




하멜이 타고 있던 배가 제주도에 표착하고, 그는 그 곳에서 1627년에 한국에 먼저 표류해 정착하고 있던 박연을 만나게 된다. 그 당시 박연은 서울에서 관리직을 하고 있었으나 하멜을 위해 파견된 것이다. 하멜은 박연에게 일본 나가사키로 가고 싶다고 이야기하였으나, 그냥 조선에서 나처럼 사는 게 안전하다는 조언을 해주고, 하멜 일행에게 우호적이었던 제주목사 이원진의 권유에 서울로 이동하게 된다. 


하멜 일행이 서울에 있는 동안 청나라 사신이 네 번 방문하였다. 조정은 될 수 있는 한 두 일행을 마주치지 않게 하려 하였으나, 하멜 일행 중 두 명이 청나라 사신에게 네덜란드 송환을 기습적으로 요청하면서 감옥에 갇히고 며칠 후 죽게 되었다. 이와 같은 탈출시도를 막기 위해 하멜 일행은 강진으로 유배되어 그 곳에서 7년간 노역을 해야 했다. 처음의 전라병영사는 우호적이었으나, 두번째의 전라병영사는 이것저것 잡다한 일을 많이 시켰다고 한다. 그 중의 하나가 바로 하멜기념관 앞의 돌담길이다.




이 후 강진에서 순천, 여수, 남원으로 하멜 일행은 뿔뿔이 흩어지게 되고, 힘든 노역생활을 하며 자금을 모아 배를 장만하고 8명의 일행들을 여수로 집결시켜 탈출에 성공하게 된다. 나야 이렇게 몇 줄에 걸쳐서 하는 설명으로 끝이지만, 헨드릭 하멜은 정말 미칠듯이 자유를 원했겠지. 말도 안통하는 동양의 작은 나라에서 13년 동안 갇혀있는 것과 다름 없었으니...




일본에 도착한 하멜과 일행들은 나가사키로 이송되고, 자초지종을 설명한 후 조선에 남아있는 남은 일행들을 다 모아 끝내는 네덜란드로 귀국하게 된다. 네덜란드에서  보상금을 받기 위한 주장을 해야했기에, 하멜보고서에는 그가 겪은 일들이 조금 더 강하게 묘사되어 있다고 한다. 그래도 그가 겪은 험난한 여정에는 변함이 없다.



국사책에 몇 줄로 서술된 헨드릭 하멜과 일행들이 이렇게 다사다난한 삶을 한국에서 지내다 갔다니 그저 놀라웠다. 지금은 다들 이 세상에 없지만, 7년간 머물렀던 강진에서 이렇게 그들을 위한 기념관이 조성되고 많은 관람객들이 그들의 삶을 기리고 간다는 걸 어떻게 생각할까? 13년 간의 조선 생활이 그들에게 어떤 의미였을지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를 눌러주시면 힘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BlogIcon 청춘일기 2017.10.24 23:57 신고

    저도 제목보자마자 하멜표류기? 생각이 딱! 내용은 몰랐는데 그런 파란만장한 삶을 조선에서 살다갔군요
    군데 저 생가옆의 텐트는 정녕 민간인이 놀려고 무단으로 친겁니까?! 그랬다면 개념없는 사람들 참 많네요 저같으면 바로 민원 고고 -_-

    • BlogIcon 슬_ 2017.10.28 23:52 신고

      하멜의 인생을 잘 알아갈 수 있어서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저 텐트의 정체는 모르겠어요. 민간인일 수도 있고, 무슨 체험일 수도 있고...^^;;;
      근데 좀 당황했네요.

  • BlogIcon peterjun 2017.10.25 01:25 신고

    당시 하멜에게는 좋은 기억보다는 힘든 기억이 많았겠네요.
    저도 이름만 알았는데, 포스팅 보고 조금 더 알게 되었네요. ㅎㅎ
    좀 더 관리가 잘 되면 좋겠어요...

    • BlogIcon 슬_ 2017.10.28 23:54 신고

      억류되어 있었으니 정말 한국 치 떨게 싫어했을 수도... ㅠㅠ
      그래도 오래 살다 갔으니 나쁜 경험, 좋은 경험 다 해봤을 거라 위안삼아 봅니다.

  • BlogIcon *저녁노을* 2017.10.25 05:03 신고

    관리가 잘 되어있는 모습이네요.

    구경 잘 하고 갑니다.

    • BlogIcon 슬_ 2017.10.28 23:57 신고

      하멜기념관 내부는 잘 꾸며져 있고 해설사님도 열심이셔서 좋았어요 ^^

  •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10.25 08:32 신고

    여행을 가기전 관광안네책자나 지도를 보면 도움이
    참 많이 됩니다
    저는 꼭 그리 하고 있습니다

    하멜과 박연에 대한 이야기를 예전 다큐로 본적이 있습니다
    강진에서 더 자세한 이야기를 볼수 있는곳이 있군요^^

    • BlogIcon 슬_ 2017.10.28 23:58 신고

      내려가는 차 안에서 엄마랑 같이 안내책자 뚫어져라 열심히 봤어요. 이게 있으면 동선짜는데도 도움이 많이 되더라구요.^^

  • BlogIcon 밓쿠티 2017.10.25 10:41 신고

    안내문도 그렇고 생가에 저 텐트도 그렇고 영 그렇네요....ㅠㅠㅠ대체 텐트는 뭐죠ㅠㅠㅠㅠㅠㅠㅠ
    오히려 하멜에 관한게 더 잘 꾸며져있는 것 같아요

    • BlogIcon 슬_ 2017.10.28 23:58 신고

      하멜 기념관은 정말 공들인 티가 났어요.
      이한영생가는 가는 길에 있길래 들러본건데 그냥... 안가도 될 거 같아요 ^^:;;;

  • 하멜 사회시간에 잠깐 공부했던게 기억이 나네요
    하멜 기념관이 강진에 있었군요ㅎ

    • BlogIcon 슬_ 2017.10.28 23:59 신고

      하멜 이름만 친숙하지 어떻게 살다 갔는지는 관심이 없었는데 기념관에서 보니까 뜻깊었어요.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7.10.25 12:57 신고

    하멜이 제주도에 표류한것줄 알았는데 아닌가보네요 ^^
    그당시 얼마나 신기했을까요?

    강진에 모가있을까 했는데 볼데가 정말 많다봐요

    • BlogIcon 슬_ 2017.10.29 00:00 신고

      제주도에 표류한 거 맞아요! 그 다음 서울로 올라갔다가 강진으로 내려갔어요.
      정말 파란만장한 행적...^^;;;
      강진에 볼 곳들이 정말 많았어요. 순천보다 더...

  • BlogIcon 『방쌤』 2017.10.25 15:13 신고

    지나는 길에 잠시 들렀던 곳인데
    다음에는 안에도 들어가봐야겠네요.
    시간에 쫒기듯 지나간 곳이라 아직도 살짝 아쉬움이 남아있는 곳입니다.^^

    • BlogIcon 슬_ 2017.10.29 00:00 신고

      역사 공부하는 것 같고 아주 재밌었어요.
      이 주변에도 걸어다니면서 둘러볼 곳이 많다네요. 저희는 다른 곳 보러 급히 떠났지만... ㅠㅠ

  • BlogIcon 시니냥 2017.10.25 18:46 신고

    녹차밭에는 5월에 방문해야겠군요^^
    지금 시기에도 방문하면 누리끼리 하겠죠 ㅋㅋㅋ

    • BlogIcon 슬_ 2017.10.29 00:00 신고

      녹차밭 예쁜 모습을 못봐서 아쉽긴 했어요ㅋㅋㅋ 다 누렇더라구요ㅋㅋㅋㅋ

  • BlogIcon sword 2017.10.26 07:57 신고

    와... 생각보다 정리가 잘되어있는 곳이네요
    이곳에서 유배생활까지 했다니... 허허
    게다가 혼자가 아니라 일행들이 있는것도 이제 알았습니다
    말도 생활도 다른 낫선땅에의 그들이 어땟을지... 많은 생각이 드네요...

    • BlogIcon 슬_ 2017.10.29 00:02 신고

      하멜이 서울에서 지낼 때는 그래도 군관련 지식을 제공하면서 무난(?)하게 지낸 편인데, 강진에서는 전라병영사의 성격에 따라 복불복인 생활을... ㅠㅠ 외국에서 노역생활하는 거 정말 힘들었겠죠ㅠㅠㅠ

  • BlogIcon 애리놀다~♡ 2017.10.26 10:15 신고

    강진이 녹차로도 유명한 곳이군요. 이곳에 가면 녹차 문화를 제대로 즐기고 올 수 있겠어요.
    국사시간에 배웠던 하멜의 자취도 만날 수 있고. 여러가지 볼 게 많네요.
    제주도에도 하멜 관련 그런 전시관인가 기념소가 있는 것 같던데, 13년 조선 생활동안 여기저기 많은 자취를 남겼네요. ^^*

    • BlogIcon 슬_ 2017.10.29 00:03 신고

      오설록 녹차밭이 여기저기 있더라구요. 물론 철이 지나 예쁘지 않아 구경은 안했어요ㅎㅎㅎ
      강진은 하멜, 다산 정약용, 김영랑 시인 등 유명인이 많아서 볼 곳도 많아요!

  • BlogIcon 문moon 2017.10.26 13:04 신고

    하멜이 강진에 유배되어서 기념관이 있군요.
    제주도 산방산 옆 용머리해안 입구에 하멜상선이 있고 내부는 박물관으로 꾸며놓았다고 했는데
    우리는 배위에만 올라가 봤지요.

    • BlogIcon 슬_ 2017.10.29 00:04 신고

      제주도 하멜 상선 쪽은 구경을 못해봤어요!!
      이 근처에 네덜란드 촌도 건설할 예정이라는데, 언제쯤 가능할지 모르겠네요.
      강진이 벌리고 있는 관광 사업이 참 많은 거 같습니다... ^^;;

  • BlogIcon 좀좀이 2017.10.27 03:10 신고

    맨 처음 사진 속 동상이 하멜 동상이에요? KFC 할아버지처럼 생겼어요 ㅎㅎ 이한영 선생님 덕분에 우리나라 전통차의 제다기술이 온전히 남아있을 수 있었군요. 만약 없어졌다면 일본차 제다기술이 우리나라 차 기술이라고 알려졌을텐데 정말 다행이에요. 그런데 저런 문화재에 텐트쳐놓은 몰지각한 사람도 있군요 =_=;; 강진 병영성에서의 제초작업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군대에서 제초작업이 확 떠올랐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할 거 없으면 풀이라도 뽑으라던 그 시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슬님 센스 대박이십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슬_ 2017.10.29 00:05 신고

      저 텐트의 주인은 대체 왜 저기 계셨는지 미스테리예요. 일요일에도 관광객은 오는 건데 너무 본인 집처럼 하고 계셨...ㅋㅋㅋ
      하멜 일행이 정말 고생 많이 했죠ㅠㅠㅠ 제초작업에다 담도 쌓고ㅋㅋㅋㅋ 제가 하멜이라면 맨날 고향 쪽 바다 보면서 울었을듯ㅠㅠㅠㅠㅋㅋㅋㅋ

  • BlogIcon liontamer 2017.10.28 21:41 신고

    ㅎㅎ 저는 하멜 미니어처 보고 또 중간에 나타난 전신상 보면서 '아 하멜은 머리가 컸나보다' 하고 혼자 뻘생각을.. :)))

    • BlogIcon 슬_ 2017.10.29 00:06 신고

      아무래도 옛날 사람이고 서양인이다보니 한국인들보다는 머리가 크지 않았을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