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글 : 2017/10/24 - [발자취 足跡/한국 大韓民國] - 강진 :: 전라병영성 앞 하멜기념관에서 만나는 헨드릭 하멜 (+이한영 생가)



하멜기념관 옆에는 돌담길이, 바로 앞의 큰 길을 건너면 전라병영성이 있다. 먼저 기념관에서 새로 배웠던 사실을 확인하려 하멜과 그 일행들이 노역생활을 하며 쌓았다는 돌담길 쪽으로 가봤다.




하멜의 돌담길

병영면 '한골목'에서 볼 수 있는 돌담은 우리나라 여느 돌담길과는 확연히 다르다. 다른 지역의 돌담은 높이가 나지막하지만 병영면의 돌담은 그 높이가 2~3m에 이른다. 지역 특서상 병사들이 말을 타고 다녔기 때문에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해서 높이 쌓은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두꺼운 돌을 일렬로 쌓지 않고 얇은 돌을 15도 기울여 쌓되, 한 방향이 아닌 지그재그 형태로 쌓아 견고함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2002년에 하인드브리스 주한 네덜란드 대사가 병영면에 와보고 빗살무늬 담장이 네덜란드 담장축조양식이라고 밝힌 바 있다. 

.

.

강진의 병마절도사는 하멜 일행에게 비교적 관대하여 집과 텃밭을 주었고, 하멜 일행은 7년간 강진 생활을 하면서 사람들에게 빗살무늬 돌담을 쌓는 방식을 알려주었다고 한다. 비록 계획에 없었던 타향살이었고 원치 않았던 시련이었지만 결국 하멜은 본국에 돌아갔고, 세상을 떠난 지 수백 년이 지났다. 그리고 이역만리에 자신의 이름이 붙여진 돌담길을 남겼고, 하멜 표류기를 남겼다. 그는 돌담을 쌓으며 고향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지를 다졌을 것이다.


이곳에 돌담 하나를 쌓아보자. 세월 속에 시련도 사람도 모두 사라져도 그 시련을 이겨내려 했던 사람의 위대한 의지는 돌담으로 남을 것이다.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모습의 돌담이다. 돌담길이 쭉 이어지는 한골목은 근대문화재 264호로 지정되어 있다.




네덜란드 양식의 돌담을 강진에서 볼 수 있다니 신기하기만 하다.




옆으로 이어진 담장에는 시민들의 염원을 담은 시들이 게시되어 있었다.




차가 한 대도 다니지 않는 길을 건너면...




전라병영성이 바로 보인다. 복원사업이 한창이라 곳곳에 출입금지 안전망이 보인다.




들어서면 휑한 들판에 나무가 한그루 보인다. 

풀밭처럼 보이는 모든 부지가 전라병영성이었던 곳이다. 




복원 사업이 한창(?)이라는데 사람도, 공사판도, 건물도 없어서 더 쓸쓸했다. 언제쯤 완공될 수 있을까?

패널에 적혀있는 날짜보다 시간이 훌쩍 지났는데....



동문 벽면을 빼곡히 채우는 담쟁이덩굴




올라가려면 옆에 있는 나무 계단을 이용하면 된다.




성벽 건너 바로 민가와 하멜기념관이 보인다.



성터를 복원해놓긴 했는데 풀잎이 무성하여 가히 깊은 산 속 야영지 느낌...

푸릇푸릇하여 눈 건강에는 좋았다고나 할까.




저 멀리 포크레인 발견. 작업을 하고 있긴 한 거구나.




동문과 서문은 담장이 상당히 높고 둥그렇게 되어있어 외부의 침입을 막는데 상당히 유용할 것 같았다.

실제로 고려 말부터 침략해 온 왜구를 방어하기 위해 강진에 이 전라병영성을 옮겼다고 한다.


조선왕조는 국가체제를 정비하면서 고려의 군사적 유제를 청산하고 도별로 2~4개의 진을 설치하여 첨절제사가 부근의 병마를 통할하게 하는 영진체제를 마련하였다. 처음 영진체제하의 전라지역은 광산현에 병영이 설치되고, 4개의 진이 예하에 속해 있었다. 이러한 관계는 연해지역 왜구방어를 위해 수군진영들이 해안쪽으로 이동하면서 재정비 되었고, 마침내 육군과 수군의 합력에 의한 왜구 방어의 강화를 위해 전라병영이 강진으로 옮겨오면서 일단락되었다. 

전라병영성은 1894년 동학농민운동으로 함락되어 막대한 피해를 입었고, 이듬해인 1895년(고종 32) 복구되지 못하고 폐영되었다. 폐영 당시 1,889채의 가옥과 5,973명이 살고 있었으며《대동지지》《성지》에 따르면 석축의 둘레 2,820척, 높이 18척, 여첩 302개, 옹성 12개, 포루 2개, 호지 5개, 우물 9개가 있었다는 자료가 남아있다.

- 강진 관광안내책자 참조



하늘이 조금씩 꾸물텅해지기 시작.




불에 탄 듯이 보이는 부분은 옛 것을 그대로 이용한 것처럼 보인다. 요즘 복원 트렌드는 최대한 오리지날 재료를 사용하는 것이라 한다.




관광안내책자에 소개되어 있을 때는 으리으리한 병영을 떠올렸으나... 생각보다 더 쓸쓸한 부지였다. 설명되어 있는 대로 성터와 문만 복원을 완료한 듯 싶다. 강진이 관광사업으로 이것저것 많이 추진하느라 이쪽은 살짝 뒤처진 느낌? 전라병영성 내부에 있던 건물들을 복원한 다음, 민속촌처럼 시민들이 참여하는 프로그램 같은 걸 운영하면 좋을 거 같다는 생각을 했다. 이렇게 넓은 부지를 놀리고 있는 것이 아깝달까... 몇 년 후에 다시 와보면 모습이 바뀌어 있을까 궁금하다.



를 눌러주시면 힘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BlogIcon 신기한별 2017.10.26 22:26 신고

    강진 전라병영성 복구작업이 진행중인가 보군요.

    • BlogIcon 슬_ 2017.10.29 00:06 신고

      네 복구작업이 진행중이긴 한데, 아무도 없더라구요; ㅎㅎㅎ

  • 2017.10.27 03:13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슬_ 2017.10.29 00:08 신고

      사진보고 쓰다보니 오타가ㅋㅋ 지적 감사합니다. 바로 고쳤어요!
      담장 모양이 정말 특이하죠. 이 근처에 네덜란드 마을을 조성한다는데 그 때 담장을 이렇게 만들어줬으면 좋겠어요ㅋㅋㅋ
      강진이 관광사업에 열을 올리고 있네요 :)

  •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10.27 08:42 신고

    청도 읍성과 비슷한 분위기로군요
    돌담은 우리 전통 돌담형식과는 정말 달라 보입니다
    독특하네요^^

    • BlogIcon 슬_ 2017.10.29 00:08 신고

      청도읍성이 이런 느낌인가봐요ㅎㅎ
      궁금해지네요 :)

  • BlogIcon 밓쿠티 2017.10.27 11:33 신고

    공사하는데 아무래도 돈이 많이 드니까 천천히 복원하나봐요ㅠㅠㅠㅠ아쉽지만 몇년 후를 기약해야겠네요ㅠㅠㅠ

    • BlogIcon 슬_ 2017.10.29 00:09 신고

      강진군에서 지금 관광 관련 사업하고 있는 것만 너덧가지 이상 되는 거 같아요.
      제가 할머니 되었을 때 강진이 관광지로 엄청 유명한 곳이 되어 있지 않을까요? ㅋㅋ 복원사업이 다 오래걸리니까ㅠㅠㅠ

  • BlogIcon 청춘일기 2017.10.27 14:32 신고

    돌담의 돌 색깔이 가지각색인게 참 예쁩니다.
    한적한걸 넘어 쓸쓸하다시니 아쉬운 마음이 드네요. 복구가 빨리 끝나 완성된 모습을 볼 수 있으면 좋겠군요^^

    • BlogIcon 슬_ 2017.10.29 00:10 신고

      돌 하나에 고향 생각하면서 쌓았을 걸 생각하니 맴이 아프네요ㅠㅠ
      전라병영성은 여름에 갔는데도 가을처럼 쓸쓸했어요ㅋㅋㅋㅋ

  • BlogIcon sword 2017.10.27 16:28 신고

    네덜란드 대사님은... 저 돌담을 보고 엄청 짠... 하셨을듯 하네요...
    타향에서 만드는 고향이 돌담이라니... ㅠ_ㅠ...

    • BlogIcon 슬_ 2017.10.29 00:11 신고

      갑자기 별 헤는 밤이 생각났어요. 돌 하나에 추억과 돌 하나에 쓸쓸함과 돌 하나에 어머니...
      정말 맘아프셨을 듯해요 ㅠㅠ

  • BlogIcon 카멜리온 2017.10.28 15:28 신고

    담쟁이덩쿨이 많아서인지 낯선 느낌의 성벽과 돌담길이네요~ 최대한 옛것 옛재료를 그대로 사용하여 복원한다니.. 좋은 방법인 것 같아요. 복원이 끝나고 관리 정비 된 후의 모습이 궁금해지네요.

    • BlogIcon 슬_ 2017.10.29 00:11 신고

      요즘은 문화재 복원할 때 최대한 재료를 살려서 한다고 하네요. 숭례문도 그렇구요.
      강진에서 관광 사업하고 있는 곳이 많아서 이 곳 말고도 벌려놓은 사업이 많은데..
      여긴 좀 뒷전일 거 같긴해요ㅎㅎㅎ

  • BlogIcon 애리놀다~♡ 2017.10.29 09:03 신고

    하멜과 그 일행은 먼 타국 땅에서 자신의 고향 양식으로 돌담을 쌓았군요.
    이 돌담 쌓으면 언제나 돌아갈까나 생각했을 텐데 결국엔 그 꿈을 이뤘네요.
    강진 전라병영성이 지금은 약간 훵하지만 계속 복원하고 관리하면 꽤 멋진 관광명소가 되겠어요.
    우선 성의 벽이 멋져요. ^^*

    • BlogIcon 슬_ 2017.10.29 23:54 신고

      하멜의 탈출기 엄청났을 거 같아요.
      눈치보면서 일하고 돈 모아서 조선사람에게 배를 사서 일본으로 탈출! 거기서도 한참 걸렸으니...
      전라병영성 벽에 담쟁이 덩굴들이 멋지죠!

  • BlogIcon Normal One 2017.10.29 21:13 신고

    크으... 문화재사업의 특기인 티스푼 공사!!!! 베이퍼웨이!!! 그렇게 복원사업은 느려져만 갑니다...ㅠ_ㅠ

    그나저나, 지금 존재하는 곳 보면서, 인생무상이란 단어가 또다시 떠오르네요-
    수풀만 남아있을 뿐..

    • BlogIcon 슬_ 2017.10.29 23:56 신고

      엄청 벌려놓은 게 많더라구요.
      워낙에 유명인을 많이 배출해놔서 그런지...
      지금도 나름 볼 곳이 많아서, 구석구석 여행하긴 좋은 거 같아요.
      확! 하고 끌리는 한 방이 없어서 그렇지 ㅋㅋㅋㅋ

  • BlogIcon liontamer 2017.10.29 21:17 신고

    맨 첨 사진 되게 분위기 있고 맘에 들어요!

    • BlogIcon 슬_ 2017.10.30 00:18 신고

      첫번째 사진을 좀 신경쓰는 편이예요ㅎㅎㅎ

  • 2017.10.29 23:22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슬_ 2017.10.30 00:19 신고

      저도 사진 셀렉할 때 보니 마음에 들더라구요.
      근데 너무 아무 것도 없었어요ㅋㅋ 저 나무 밑에 벤치라도 하나 있으면 좋았을텐데요....

  • BlogIcon 밥짓는사나이 2017.10.30 22:22 신고

    나무 사진이 매력적이라 클릭했는데,ㅎ
    더 매력적인 하멜이야기가 있네요.
    빗살무늬 돌담보다, 우리의 돌담이 더욱 정교해 보이는건
    한국인이기 때문이겠죠?ㅎ
    빗살무늬 돌담도 참 매력있어보입니다. 다른곳에서 본적이 많지 않아요 ㅎㅎ

    • BlogIcon 슬_ 2017.10.31 16:38 신고

      빗살무늬 돌담은 아마 여기에만 있을 거예요. 네덜란드 사람들에게 노역 시킨 일이 흔한 일은 아니라서...
      빗살무늬로 독특하지만 결국 한국에서 만든거니까 한국식 담장이죠 ㅋㅋㅋ 콜라보레이션!

  • BlogIcon 히티틀러 2017.10.31 02:32 신고

    네덜란드식 담장이라니, 엄청 독특해요.
    뭔가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담장 스타일은 아닌데, 모르고 봤으면 최근에 예쁘게 복원해놨나보다..? 싶었을 거 같아요.
    예전에 다큐멘터리를 보니 하멜은 그래도 어떻게 고국으로 돌아가긴 했는데, 같은 배 타고 온 일행 중에서는 못 돌아가고 처형되거나 여기에서 죽거나 한 경우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하멜 이야기를 들으면 당시 선원들은 기술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었을 텐데, 조선술이나 포를 다루는 법이나 이런 걸 배웠으면 어땠을까 하는 후대사람으로서의 아쉬움이 좀 생기곤 해요.

    • BlogIcon 슬_ 2017.10.31 16:42 신고

      서울에서 살 때 청나라사신에게 귀국 도와달라고 말했다가 잡혀가서 죽고 먼 길 이동을 하다가 병 나서 죽고 그랬네요(제주-서울-강진을 말 또는 도보라니 끔찍..ㅠㅠ)
      후대에 와서 보니까 담담하게 얘기할 수 있는 거지 제가 하멜 입장이라면 정말...@.@ 멘붕이었을 거 같네요...
      박연은 실제로 관직에 몸담으면서 이것저것 기술도 알려줬다고 하는데 하멜 일행들은 좀 소극적이었던 거 같아요.
      그래도 서기라 하멜표류기 덕에 박연보다 하멜이 더 유명해졌네요. 기념관도 짓고...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