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글 : 2017/09/14 - [발자취 足跡/한국 大韓民國] - 순천 :: 우렁찬 스님들의 목소리가 들려오는 삼무(三無)의 선암사



대웅전을 뒤로 하고, 이 곳 선암사에 있다는 600년 된 매화나무를 찾기 위해 주변을 둘러보기 시작했다. 600년이나 나이테를 불리셨으면 분명히 덩치가 꽤 있으실텐데. 어디에 계실까? (아무래도 600년이나 연상이다 보니 존칭을 쓰게 된다.)




뒤로 돌아서 한번. 생각해보니 저번 포스트에 올렸어야 했는데.



출처 : http://www.seonamsa.net/sub_0301.php

(캡쳐한 이미지라 클릭은 위 홈페이지에서 가능합니다)




뒤쪽은 과연 산에 위치해 있구나 새삼스럽게 깨달을 정도로 나무들이 무성하다.

정면의 건물이 아마 25번 삼전이지 싶다.




선암사 가장 안쪽의 각황전(18번)으로 들어가는 문 현판에는 종정원이라고 써 있다.

태고종 종정이신 혜초 스님이 주석하고 계신 공간이란다. 아무나 못들어감.




각황전 왼쪽에는 오솔길이 있는데, 양 옆으로 매화나무가 잔뜩 심어져 있었다. 이 담장 옆 홍매화 덕에 봄에 오면 엄청난 장관이란다. 하지만 여름에 와버렸네. 뭐 어떠냐. 눈이 건강해지는 초록을 가득 담아 가니 좋기만 하다. 언젠간 봄에 와 봐야지.




햇빛을 받은 담쟁이덩굴




600년 된 가장 오래된 나무를 보려면 이 쪽 길로 오는 것이 아니었는데, 어느새 직진을 하다보니 선암사를 벗어나게 되었다.

선암사 중수비까지 보고서 너무 깊이 왔다는 것을 깨닫고 다시 유턴하여 직진으로 왔던 길이 아닌 왼쪽에 있는 길로 가보았다.




저기 있네. 대놓고 아름드리인 나무가.

엄마는 어느새 나를 또 앞질러 갔다.




선암사 선암매 (仙巖寺 仙巖梅) 천연기념물 제 488호

선암사 선암매는 원통전·각황전을 따라 운수암으로 오르는 담길에 50주 정도가 위치한다. 원통전 담장 뒤편의 백매화와 각황전 담길의 홍매화가 천연기념물 제488호로 지정되었다. 문헌에 전하는 기록이 없어 수령은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사찰에서 들려오는 이야기에 따르면 지금으로 부터 약 600여년 전에 천불전 앞의 와송과 함께 심어졌다고 전하고 있어 선암사의 역사와 함께 긴 세월을 지내 왔음을 알 수 있다. 매화 꽃이 필 때면 매화를 보기위해 선암사를 찾는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아름다움을 보여주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매화나무 중 생육상태가 가장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마니는 또 비켜주지 않으셨다...


이걸 못 찾아서 저 뒤 쪽까지 간 것이 좀 어이없을 정도로 막강한 존재감을 뿜어내는 나무였다(20번 진영각~ 16번 원통전 앞에 위치). 600년이나 되었으면 분명 안내문이 있을 터인데 생각은 하면서도 방향을 잘못잡아서 살짝 헤맨 것이다. 나무를 보고 있자니 알쓸신잡에서 출연진들이 이 나무 밑에 오손도손 모여 법정스님 이야기를 한 것이 생각났다. 그 분이 여기 오셨기 때문에 신성성이 높아졌다는 그 말. 석가모니가 보리수 나무 아래에서 깨달음을 얻은 것처럼 법정 스님도 사색을 많이 하셨겠지? 확실히 고목에는 뭐가 있나보다.




당시의 나는 더위에 죽을 것 같았지만 사진은 참 예쁘구나.

베스트는 3월 말 4월 초의 홍매화 핀 선암사라지만, 여름도 꽤 괜찮은 거 같다.




약숫물 바가지가 쪼르르




23번 장경각으로 추정... 사실 이쯤에서 급 피로해져서 잘 모르겠다^^;;




이번엔 나는 모르고 엄마는 알았던 정보! 10번 무량수전 앞에는 약 300년된 소나무가 누워있다.




300년의 연륜이 있으시니 제 소원도 들어주시려나요?

(말 그대로 listening 만 해주셨다고 한다)




조그만 연못에 나름 잉어도 있다.




선암사 약수터에서 시원하게 목을 축이고 정면을 바라보니...




문화재로 지정된 선암사 해우소(27번)가 있었다.


선암사 해우소 (仙巖寺 解憂所) 전라남도 문화재자료 제 214호

전라남도 평면 구성 정(丁)자 모양을 하고 있는 측간 중에 가장 오래되어 문화재자료로 지정까지 된 선암사 해우소. 좌측은 남자 6명, 우측은 여자 6명이 사용할 수 있게 되어 있는 재래식 화장실이다. 현존하는 절 뒷간 중에서 사이즈가 가장 크기도 하다. 정호승의 저서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라]에 나온 시로 유명한 곳이다.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고 선암사로 가라 

선암사 해우소로 가서 실컷 울어라 

해우소에 쭈그리고 앉아 울고 있으면 

죽은 소나무 뿌리가 기어 다니고 

목어가 푸른 하늘을 날아 다닌다 

풀잎들이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아주고 

새들이 가슴속으로 날아와 종소리를 울린다 

눈물이 나면 걸어서라도 선암사로 가라 

선암사 해우소 앞 

등 굽은 소나무에 기대어 통곡하라 


 - 정호승 



살짝 들어가 보았는데 어두컴컴해서 쫌 무서웠다.




해우소를 뒤로 하고 다시 만세루로 갈 때 보았던 배롱나무

배롱배롱. 어감이 귀여운, 여름의 백일홍.

뒷간 다음에 예쁜 사진으로 정화를 시도해본다.




언제나 빠른 걸음의 오마니는 기왓장에 소원을 하나 빌고 염주를 하나 사셨다.

절에 가실 때마다 하나씩 꼭 하신단다. 처음 알았다.




엄마가 염주를 고르는 동안 나는 선풍기 바람을 쐬며 휴식을 잠깐 취했다.

7월 말의 선암사는 정말 정말 덥다...




내려오는 길에, 승선교 앞에 드디어 사람이 없길래 한 번 더 찍어보았다.



날씨가 너무 더워 대강 훑어보았는데도 이리도 볼 게 많다. 초입부터 승선교와 삼인당, 절 건물을 당연하고, 천연기념물 매화나무, 누워있는 소나무, 화장실인 주제에 문화재인 뒷간까지. 찾아보니 14번 원통전도 문에 새겨진 달토끼가 귀여워서 볼만하다고 한다. 해우소 산길로 걸어가면 돌에 새겨진 마애불도 있단다. 근처에는 녹차밭, 편백나무 숲도 있으니 한두시간으로는 둘러보는 게 택도 없이 모자랄 것 같다. 이 정도면 선암사는 순천 여행 때 꼭 가야할 필수 코스로 땅땅땅. 임명합니다. (첫번쨰로 와서 더 신나게 봤던 걸지도...) 다음에는 봄에, 홍매화 가득 핀 날에 와보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남 순천시 승주읍 죽학리 802 | 선암사
도움말 Daum 지도

  •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9.15 08:37 신고

    사찰을 소개하는 포스팅중에서 거의 압권입니다
    해우소가 지방문화재로 등록되어 있군요
    600년된 매화나무 실제로 한번 보고 싶네요

    • BlogIcon 슬_ 2017.09.18 23:25 신고

      에이... 압권까지야... 그래도 말씀 감사해요ㅋㅋㅋ
      봄에 보면 정말 멋있을 거 같죠. 봄에도 갈 수 있다면 좋을텐데요ㅠㅠ

  • BlogIcon 밓쿠티 2017.09.15 10:32 신고

    해우소가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다니 신기해요!!!어쩐지 해우소라고 하면 한칸, 많아야 두칸 정도로 되는 화장실로 생각했는데 여기 해우소는 규모도 상당히 크군요+_+

    • BlogIcon 슬_ 2017.09.18 23:25 신고

      그쵸 그냥 화장실일 뿐인데 문화재라니(...)
      궁금해서 들어가봤는데 그냥 화장실이었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7.09.15 11:57 신고

    정호승의 저.... 시는 정말 좋네요.
    몬가 와닫는 느낌이 있어요.
    정말 기분이 안좋을떄 기차타고 다녀오면 힐링이 되고,해결책이 생길거같아요.

    • BlogIcon 슬_ 2017.09.20 12:25 신고

      시인분이 이 선암사에 각별한 애정이 있으신가봐요. 다녀온 바로는 그냥 화장실!ㅋㅋㅋ
      기차여행 언젠가 꼭 하고픈데, 기차역이 근처에 없어서 동선이 애매~해요.
      내년에는 꼭 기차여행을 가보고 싶네요ㅎㅎ

  • BlogIcon 라오니스 2017.09.15 13:38 신고

    여름의 선암사는 반짝거림이 있군요 ..
    봄에 선암사를 가봐야지 하는데 .. 쉽지가 않네요 ...
    선암사는 아름답습니다 .. ^^

    • BlogIcon 슬_ 2017.09.20 12:26 신고

      햇볕이 강렬해서 라오니스님 말씀대로 반짝반짝한 거 같아요.
      봄 선암사 저도 꼭! 가보고 싶네요^^*

  • BlogIcon 귀여운걸 2017.09.15 15:23 신고

    따스한 햇살이 더해져 더욱 아름다운 것 같아요~
    저도 실제로 구경하러 한번 다녀와야겠어요^^

    • BlogIcon 슬_ 2017.09.20 12:26 신고

      막상 사진 찍고 있을 땐 너무 더워서 힘들었지만..
      사진 보니 좋네요ㅎㅎㅎ

  • BlogIcon 청춘일기 2017.09.15 20:09 신고

    정호승의 시가 맘에 와 닿는걸요. 모든 고민을 해결해 줄것 같은 해우소라~
    나무와 물이 만나는 경치가 참 아름답습니다 어머니와 데이트 좋으셨겠어요^^

    • BlogIcon 슬_ 2017.09.20 15:28 신고

      사실 다녀오고 난 후 소감은 그냥 화장실이예요!! ㅋㅋㅋ
      날씨가 너무 덥긴 했지만, 여름 국내 여행이 오랜만이라 좋았습니다.

  • BlogIcon peterjun 2017.09.16 01:40 신고

    천연기념물 매화나무라니.. .멋지네요.
    이렇게 포스팅 보니 더 가고 싶어집니다.
    전 봄에... ^^
    해우소 이야기에 살며시 웃음이 나옵니다. 신기하기도 하고요.

    • BlogIcon 슬_ 2017.09.20 15:29 신고

      저도 봄에 또 가고 싶어요ㅋㅋ 교통문제로 될지는 모르겠지만요ㅠㅠ

  • BlogIcon 밥짓는사나이 2017.09.16 09:59 신고

    순천을 다녀오셨군요.ㅎ
    녹음이 푸르른 날에, 사찰을 방문하면
    힐링이 될 것 같아요 ㅎ
    큼지막한 해우소가 인상적이네요 ㅎ

    • BlogIcon 슬_ 2017.09.20 15:44 신고

      눈은 힐링이 되었는데, 너무 더워서 몸은 힘들었어요.
      물을 엄청 마셨습니다ㅋㅋㅋ

  • BlogIcon lifephobia 2017.09.16 13:17 신고

    저희 집 베란다 앞에 매화나무가 있어요.
    작은데도 꽃이 피면 너무 예뻤는데, 저 큰 나무는 엄청 멋질 것 같아요.
    나중에 매실이 주렁주렁 열리면 그거 주워도 제법 많이 나올거에요. ㅋㅋ
    화장실도 멋있고, 돌담도 멋있고, 돌담위에 삐뚤빼뚤한 기와도 멋있습니다.
    7월이라 더웠다고 하시지만, 정말 가고 싶을 정도로 매력 터지는 곳 같아요.

    • BlogIcon 슬_ 2017.09.20 15:45 신고

      봄에 매화철일 때 가서 보고 싶은데, 갈 수 있을지 요원하네요.
      기와 사진은 헤매다 찍은 거라 올릴까 말까했는데, lifephobia님이 봐주셨네요ㅋㅋ
      선암사 옆에 편백나무 숲도 좋다고 하는데... 여기 저기 볼만한 곳이 많은 절이예요!

  • BlogIcon CreativeDD 2017.09.17 11:53 신고

    오마니와 함께 선암사에 다녀오셨군요!
    해우소가 문화재로 지정되다니.. 처음 들어보는 이야기에요~~
    거기에 정호승님의 시를 읽으니 더욱 특별하게 느껴지네요^^

    • BlogIcon 슬_ 2017.09.20 15:46 신고

      해우소 문화재 지정에 600년 선암매까지, 좀 독특한 구석이 있어서 순천 갈 때 방문하면 좋을 거 같아요.
      시내랑은 좀 떨어져 있어서 순천 시내 들어가기전에 먼저 갔습니다. ㅎㅎ

  • BlogIcon liontamer 2017.09.18 21:16 신고

    슬쩍슬쩍 모습 드러내는 달랑달랑 풍경이 너무 맘에 들어요
    그리고 마지막 사진 역시 제 취향 완전 저격입니다~

    • BlogIcon 슬_ 2017.09.20 15:47 신고

      절에 오면 꼭 풍경 사진을 찍게 되더라구요 ㅋㅋㅋ
      잘 못담을 때도 있지만요.
      초록초록한 사진을 좋아하시는군요!

  • BlogIcon 좀좀이 2017.09.19 04:51 신고

    600년 사셔서 존칭 ㅋㅋ 저도 바로 존칭이...ㅋㅋ;; 600년 사신 나무님(?) 치고는 덩치가 작아보여요. 매화는 원래 그렇게 크게 자라는 나무가 아닌가봐요. 600년이면 밑둥이 엄청날 줄 알았는데요. 어머니께서는 이번에도 포즈를 잡아주셨군요 ㅎㅎ 300년 소나무님께서는 리듬만 타주셨군요 ㅋㅋ 해우소도 문화재라니 신기해요. 가을에 가도 매우 매력적일 것 같아요^^

    • BlogIcon 슬_ 2017.09.20 15:48 신고

      말씀대로 매화나무가 덩치가 그렇게 큰편이 아닌가봐요. 눈으로 봤을 때는 와! 크다! 싶었는데 사진으로 보니 적당하네요ㅎㅎ
      봄, 가을에 정말 장관일 것 같은 절이예요.
      또 올수 있을지 모르겠지만요 ^^;;

  • BlogIcon sword 2017.09.19 05:20 신고

    워낙 뜨겁다 보니 자연스레 나무아래서 계시게 된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ㅎㅎㅎㅎㅎ
    뜨거운 덕분에 관광객이 많지 않아 더 좋은듯한? 그러한 예쁜 사진들이네요 ^^

    저도 매화를 좋아하는데
    봄에는 정말 가야 하는 장소 같아요
    워낙 볼수있는 시간이 짧은 꽃이라 타이밍 맞추기 정말 힘들겠지만요 ㅜㅜ

    • BlogIcon 슬_ 2017.09.20 15:49 신고

      이 때가 11~12시쯤이었는데 정말 더워서 혼났어요. 땀을 잘 안흘리는 편인데도 날씨가 날씨다보니 계속 흘려서 물을 계속 마셨습니다ㅋㅋㅋㅋ
      평소에 이 곳이 사람이 많은지는 모르겠어요. 제가 갔을 때는 고즈넉해서 좋았습니다.
      봄에 갈 수 있으면 참 좋겠네요^ㅅ^

  • BlogIcon Normal One 2017.09.21 07:57 신고

    와우.... 저도 선암사 갔다왔었는데, 이런 거 하나도 모르고 갔었는데(...) 다음에 선암사 다시 가봐야겠어요! 지금이랑 느낌이 많이 다르겠죠..!! :)

    • BlogIcon 슬_ 2017.09.22 20:37 신고

      저는 아무래도 알쓸신잡을 보고 나서 계획한 거라 사전조사를 조금 하고 갔어요.
      와송이 있는지는 몰랐지만요!
      가을에 단풍 질 때 가시면 정말 멋있을 거 같아요!! Normal One님의 고오급진 카메라와 함께하는 선암사... ^q^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