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글2017/09/13 - [발자취 足跡/한국 大韓民國] - 순천 :: 햇볕 쨍쨍, 푸릇푸릇한 순천 선암사 가는 길 (feat. 승선교와 삼인당)



선암사에는 은근히 볼 것이 많다. 올라가는 길에 찍은 사진만 해도 포스트 하나 분량이라, 하나만 더 쓰면 사찰 내부 사진은 다 올릴 수 있겠지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쩝... 이번 포스트는 선암사 대웅전 주변의 모습 위주.



출처 : http://www.seonamsa.net/sub_0301.php

(캡쳐한 이미지라 클릭은 위 홈페이지에서 가능합니다)




가람배치도 4번 일주문(一柱門). 


현판에는 

암 산 조

사 선 계

라고 쓰여있다.


사실 오마니가 없는 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오마니는 끝까지 이런 내 마음을 눈치채지 못하셨다.

3장 찍을 동안 안 비켜주심 ㅋㅋㅋㅋ




일주문으로 향하는 돌계단을 지키는 녀석. 오랜 세월만큼 군데군데 살짝 까져있다.

보수를 시멘트로 한 건지, 색상이 얼룩덜룩.




가람배치도 3번 범종루(梵鐘樓).

매점이 있어서, 염주와 같은 사찰굿즈(...)를 판다.




여름 내 우리 동네에선 한번도 보지 못한 푸른 수국이 있어서 즐거웠다.




일주문 뒤쪽 현판에는 고청량산해천사(古淸凉山海川寺)라고 쓰여있다.

청량산은 조계산의 옛 이름, 해천사는 선암사의 옛 이름이라고 한다.




가람배치도 2번 만세루(萬歲樓).

앞 쪽에는 만세루, 뒤 쪽에는 육조고사(六朝古寺)라는 현판이 붙어 있다. 왜일까?

일주문, 범종루에 이어 만세루까지 현판을 두 개씩 가지고 있다는 점이 신기하다.




햇볕이 쨍쨍한만큼 하늘이 정말 맑았다. 

구름이 솜사탕처럼 살포시 지나간 흔적이 더위를...

.......잊게 해준 건 아니고... 감당할 만하게 해줬다.




가람배치도 28번 범종각(梵鐘閣)




가람배치도 6번 심검당(尋劍當)




가람배치도 1번 대웅전(大雄殿) 앞 서탑과 동탑


응? 벌써 대웅전이라고? 안 찍은 게 아니다! 선암사의 삼무(三無) 그 첫번째. 독특하게도 선암사에는 사천왕문이 없다.

조계산의 주봉이 장군봉이라 장군이 지켜주기 대문에 호법신인 사천왕을 굳이 모실 필요가 없어서란다.




알쓸신잡에서 선암사에 대해 설명할 때 인상 깊었던 부분 중 하나가 가람 용마루 부분이 산자락의 모양과 일치한다는 거였다. 궁금해서 찍어봤는데 정말 비슷하게 되어 있어서 정말 신기했다. 앞으로 다른 절을 갈 때도 꼭 확인해봐야지.




대웅전을 마주하고 있는 만세루에서는 스님들이 무언가를 외치는 소리가 들렸다.

공부를 하시는 걸까? 정신을 단련하는 선암사의 소리. 절에 꽤 많이 와봤지만 이런 걸 듣는 건 처음이어서 신기했다.




제목에 충실한 영상 (+이상한 존못 앵글...ㅋㅋㅋ)




선암사에 없는 또다른 한가지. 대웅전 정중앙의 어간문이 없다. 다른 사찰에서는 어간문으로 사람들이 드나들 수 있지만, 선암사에서는 부처님처럼 깨달은 분만이 이 문을 통과할 수 있다고 하여 만들지 않았다. 그래서 좌측, 우측의 문으로만 대웅전에 들어갈 수 있다.




평소라면 대웅전 안 부처님께 절을 하겠지만, 날씨가 너무 더웠고 불심 깊은 우리 오마니가 계시므로 나는 사진만 찍었다.

선암사 삼무(三無)의 마지막, 부처님 양 옆을 지키는 협시보살상이 없다. 그 이유는 부처님의 손 모양에 있다.

항마촉지인의 모양을 하고 계시는데, 번뇌와 악을 물리치고 도를 깨우친 순간의 모양이라고 한다.




다른 절의 천장 문양이 어땠는지 곰곰이 생각하게 만드는 선암사 대웅전의 천장.




용머리 빼꼼~




부처님, 예쁘게 봐주세요. 제 피의 반만 불자지만 그래도 모든 종교 중에 가장 사랑해요.




가람배치도 7번 설선당(設禪堂)




바람이 살살 불어와서 내 땀을 식혀주었다.




물을 관장하는 용님이 대웅전 현판에도 계신다. 선암사가 화재를 여러번 겪어봤다더니 그래서일까?




가람배치도 5번 지장전(地藏殿)


지장보살과 명부의 십대왕을 모셔놓은 곳이다.

그래서인지 벽면에 영정사진이 여럿 걸려 있었다.




오마니는 절을 하고 나는 사진을 찍었다.

설렁이라 죄송합니다...




대웅전 뒤켠으로 돌담이 있는데, 이 위쪽에 나무들이 관리가 잘 되어 있는 듯 보였다.

법정 스님이 자주 보러오셨다는 600년 된 매화나무를 찾아보기 위해서 뒤쪽으로 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남 순천시 승주읍 죽학리 802 | 선암사
도움말 Daum 지도

  • BlogIcon pennpenn 2017.09.14 07:36 신고

    두 번인가 다녀온 산암사이지만
    님의 사진으로 보니 새롭게 보입니다.
    사진의 포인트가 장난이 아니네요.

    일주문 앞 증명사진이 슬님이신가요?
    현지 분위기와 잘 어울립니다.

    공기가 참으로 맑습니다.
    오늘 하루도 즐겁게 보내세요.

    • BlogIcon 슬_ 2017.09.18 20:35 신고

      일주문 앞은 저희 엄마예요ㅋㅋ 잘어울리시죠?
      주말 내내 날씨가 좋더라구요.
      펜펜님도 좋은 주말 되셨기를!

  • BlogIcon sword 2017.09.14 08:15 신고

    우앙 사진 너무 아름답네용!
    특히 어머님과 함께한 사진은 더 아름답네욤!

    • BlogIcon 슬_ 2017.09.18 20:35 신고

      엄마 사진 실컷 찍어드리고, 엄마한테 사진 안줬어요ㅋㅋㅋㅋㅋ

  •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9.14 08:51 신고

    선암사가 태고종 소속 사찰이었군요
    사찰 사진을 아주 세심하게 잘 찍어 주셨습니다

    어머님과 같이 한 사찰 방문
    뜻깊은 발검음이 되셨을걸로 생각이 됩니다^^

    • BlogIcon 슬_ 2017.09.18 20:36 신고

      태고종&조계종 둘 다 하는 것 같더라구요.
      무슨 원리인지는 모르겠지만요.
      전 문화재 보러 갔는데, 어머니는 종교활동 겸사겸사...^^

  • BlogIcon 밓쿠티 2017.09.14 14:04 신고

    절은 곳곳에 숨은 의미가 있는 점이 신기하고 좋더라구요 ㅋㅋㅋㅋ부처님 손모양 하나하나에도 각기 다른 의미가 있을 정도니 알고 보는 거랑 모르고 보는 거랑 많이 다른 것 같아요^^

    • BlogIcon 슬_ 2017.09.18 20:36 신고

      부처님 손모양 찾아보고서는 깜짝 놀랐어요.
      저 포즈가 악귀를 물리치는 포즈라니.
      종종 따라해봐야겠어요ㅎㅎㅎ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7.09.14 14:59 신고

    저는 천주교 신자지만 사찰은 종교를 떠나서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게 있는거같아요.
    자연과 어울어져서 그런걸까요?

    원래 부모님과 어딜가며 ㄴ저리 유명한곳과 같이 인증샷찍어드려야 좋아하세요 ㅋㅋㅋ

    • BlogIcon 슬_ 2017.09.18 22:59 신고

      절은 보통 산 속에 있으니 시끄러운 음악 소리도 없고... 바람이 불면 바람소리가, 비오면 빗소리가 멋지잖아요ㅋㅋㅋ
      하도 어릴 적부터 다녀서 향냄새도 좋아해요 *_*

  • BlogIcon 『방쌤』 2017.09.14 15:20 신고

    저도 정말 좋아하는 곳입니다.
    얼마 전에도 다녀온 곳인데 너무 자주 포스팅을 하는 곳이라 아직 사진 정리도 못했네요^^
    다른 분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선암사, 언제나 매력적입니다.

    • BlogIcon 슬_ 2017.09.18 23:00 신고

      방쌤님은 선암사를 자주 찾으시는군요! ㅋㅋㅋ
      너무 자주 가게 되면 사진 정리가 어렵긴해요ㅎㅎ

  • BlogIcon 청춘일기 2017.09.14 19:19 신고

    들어가는 길이 꽤나 길다 싶었더니 엄청 큰 절이었군요!
    입구에서 어머니 사진찍은거 보니 웃음이 ㅎㅎ 근데 어머니 절하시는데 선풍기 왜 멈춰있죠@_@
    곳곳에 색이 바랜 모습이 오랜 역사를 말해주는것 같네요

    • BlogIcon 슬_ 2017.09.18 23:10 신고

      법주사는 좀 탁 트인 느낌인데, 이 곳은 오밀조밀 건물이 많고 정원을 잘 꾸며놓은 느낌이였어요ㅋㅋㅋ
      선풍기는 잘 돌아가고 있었어요. 순간 포착이 좀 이상하게 되었나봐요ㅎㅎ

  • BlogIcon 문moon 2017.09.14 20:45 신고

    선암사에 600년된 매화나무가 있나요?
    선암사 경내를 열심히 찍으셨군요. ^^
    사진들이 남달라보이네요. ㅎㅎ

    • BlogIcon 슬_ 2017.09.18 23:11 신고

      봄에 오면 아주 예쁘다고 합니다ㅎㅎㅎ

  • BlogIcon 카멜리온 2017.09.14 20:54 신고

    오 날이 굉장히 좋았네요 저런 날에 산 속 사찰에 가면 느낌이 색다르죠.
    어머니께서 계속 포즈 잡으신거 생각하니 미소가 지어지네요. 사실 저도.. 딱 그 건물이나 풍경만 찍고 싶을 때가 있는데
    눈치 없이 안나오고 계속 그 앞에서 포즈잡고 하는 사람을 몇번 본 적 있어서.. 그 마음 이해합니다. ㅎㅎ;
    저도 오랜만에 사찰에 가보고 싶네요~ 대전에서 부모님과 함께 있을 떄나 몇번 갔었는데 말이죠.

    • BlogIcon 슬_ 2017.09.18 23:13 신고

      어디 놀러갈 때는 항상 맑은 날이었으면 하는데, 이 날만큼 비를 원한 적이 없었어요 ㅋㅋㅋ 너무 더워서요.
      풍경 사진 위주로 올리는 걸 좋아하는데, 그래도 엄마 딸이니 찍어드려야죠ㅋㅋㅋㅋㅋㅋ

  • BlogIcon 디프_ 2017.09.14 21:06 신고

    이런 잔잔한 분위기와 느낌이 좋아 예전에 템플스테이를 한적이 있는데 갑자기 그 생각이 나네요..ㅋㅋㅋ
    다른 곳들과 다르게 절에 다녀오면 뭔가 정리된 기분이라 좋아요!

    • BlogIcon 슬_ 2017.09.18 23:15 신고

      템플 스테이 재미있으셨겠어요.
      저는 코스신청은 해본 적이 한 번도 없고 어릴 적에 엄마 인맥으로 친한 스님 계신 절에서 자고 절밥먹고 했었어요.
      이상하게 여름이 아니라 겨울에 갔던 게 더 기억에 남네요. 손 호호 불며 세수해서 그런가ㅋㅋㅋ

  • BlogIcon 히티틀러 2017.09.15 00:35 신고

    슬_님도 저처럼 야매 불자시군요.
    저도 부모님이 절에 가시는데, 저는 1년에 딱 3번, 부처님 오신날, 국화축제할 때, 연꽃축제할 때, 요렇게만 절에 가는 야매 중의 야매 불자라지요 ㅎㅎㅎ
    스님들이 목소리가 우렁찬데, 중간중간 죽비 소리가 나는 건 살짝 무섭네요.
    왠지 빠따 맞는 거 같기도 하고ㅋㅋㅋㅋㅋ
    개인적으로는 어느 나라든 스님들이 경을 읊는 소리를 참 좋아해요.
    가끔 마음이 심난할 때는 유튜브 같은 데에서 불경이나 독경 소리 같은 걸 틀어놓으면 좀 마음이 가라앉는 기분이 들더라고요.

    • BlogIcon 슬_ 2017.09.18 23:16 신고

      앗 히티틀러님도요? (동질감)
      저는 어릴 적에는 그냥 부처님오신날에만 갔고, 요즘은 엄마가 절 관련 행사에 많이 참여하셔서 그거 도와드리러 가끔 가요.
      동영상에 저 딱! 딱! 소리 때문에 소림사 생각날 정도로ㅋㅋ 무슨 고행을 하시나 싶었어요ㅋㅋㅋㅋㅋ

  • BlogIcon peterjun 2017.09.15 01:20 신고

    아는 게 많으시군요.
    산에 가면 절에 꼭 들르는 편이지만, 아는 게 없어 그저 눈으로만 보거든요.
    언젠가 순천 여행을 하게 되면 이 글로 예습하고 가야겠어요. ^^

    • BlogIcon 슬_ 2017.09.18 23:17 신고

      사진 찍을 때는 몰랐어요ㅋㅋ 포스트를 올리기 위해 검색하다보니 나왔어요.
      아, 물론 여행 전 사전 조사한 것도 있지만요ㅎㅎ

  • BlogIcon Deborah 2017.09.15 02:37 신고

    경치도 좋고 볼것도 많네요

    • BlogIcon 슬_ 2017.09.18 23:17 신고

      산 속이라 공기도 좋구요 ^^

  • BlogIcon 베짱이 2017.09.15 10:57 신고

    보라색 수국 정말 이쁘네요. 사찰이랑 잘 어울리는 거 같아요.

    • BlogIcon 슬_ 2017.09.18 23:18 신고

      여름 내 보라색 수국이 근처에 없어서 찍을 일이 없었는데, 조금 시들시들해지려고 했지만 남아 있어줘서 고마웠어요ㅎㅎ

  • BlogIcon 좀좀이 2017.09.15 14:31 신고

    삼무의 선암사라고 하니 왠지 제주도에 있는 거 같아요 ㅎㅎ 어머니께서 슬님께서 사진 찍는 동안 끝까지 안 비켜주셨군요. 현판 글자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읽어야 하네요. 슬님 글 보고 암산조사선계 저게 뭔 말이야? 했어요 ㅋㅋ 세로로 읽어보니 암사 산선 조계 라서 이건 또 뭐지 하다 사진 속 현판 한자 다시 보고서야 아하 했어요 ㅋㅋㅋㅋ;; 사찰굿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구름이 있어서 그나마 버틸만 했군요. 저 구름도 없었으면 전부 다 이글이글했겠어요. 장군이 지켜주기 때문에 사천왕을 따로 모실 필요가 없어서 사천왕문이 없다니 흥미로운데요? 슬님께서 드려야 하는 절까지 어머니께서 대신 드리셨군요 ㅋㅋㅋㅋㅋㅋ 갑자기 태국, 라오스 여행할 때 절 열심히 돌아다니던 것 생각났어요. 막 부처님 행운포인트 적립이라고 하면서요 ㅋㅋ

    • BlogIcon 슬_ 2017.09.18 23:20 신고

      삼다 아니고 삼무네요ㅋㅋㅋ
      일본어 공부하던 버릇 때문에 한자만 보면 읽으려고 용을 쓰는데, 현판을 왜 저렇게 했는지 모르겠어요. 그래서 써봤습니다. 저 친절하죠?!!!!
      처음에 선암사 들어갈 때 "이제 곧 사천왕 나오겠지... 엄마가 인사를 하겠군..." 이렇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안나와서 놀랐어요. 알고보니 삼무라고 하더라구요. 신기했어요!

  • BlogIcon lifephobia 2017.09.16 13:13 신고

    시간을 잘 머금고 있는 사찰이네요.
    하나 같이 독특한 현판만 봐도 재미있는 구경거리가 될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 빛바랜 단청을 좋아하는데 단청이 , 딱 제 취향을 저격하듯 너무 예쁩니다.
    사진상으로 사람도 별로 없어 고즈넉한 느낌도 좋아요.

    • BlogIcon 슬_ 2017.09.18 23:21 신고

      사전 공부 하고 가면 더 재미있을듯해요.
      저는 나름 알쓸신잡도 보고, 인터넷으로 검색도 해봤는데 공식 홈페이지에 있던 삼무라는 개념은 다녀온 후에야 알았어요.
      봄에 한 번 가보고 싶은 곳이예요ㅎㅎ

  • BlogIcon 첼시♬ 2017.09.17 11:13 신고

    어머니께서 사진 속에 등장해도 그냥 찍으셨군요.
    슬님은 배려심이 깊은 따님이시네요. +_+

    저는 식당 같은 데서 음식 나왔을 때 "사진 찍어도 돼요?"라고 예의상 물어는 보거든요.
    대답이 "돼/안 돼' 어느 쪽이건 상관 없이 찍긴 찍지만요 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슬_ 2017.09.18 23:22 신고

      으하하 저는 밥 먹을 때 물어보지도 않고 그냥 카메라를 들이대요(...)
      그러면 다들 기다려주셔요... 쓰고보니 기다려주신 분들께 죄송하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liontamer 2017.09.18 21:14 신고

    수국 참 아름다워요 선암사도 화려하고요. 어머님 포스가 넘치시고 멋지시네요!

    • BlogIcon 슬_ 2017.09.18 23:23 신고

      저희 어머니의 불자포스(...)일까요?
      저보다 키가 크시답니다...ㅠㅠ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