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습지 앞 대대선창집, 짱뚱어가 통째로 들어간 짱뚱어전골


선암사에서 땀을 뻘뻘 흘리고 났으니 보신을 해야한다는 논리에 의해 짱뚱어탕을 먹으러 갔다. 물론 즉흥적인 건 아니고, 여행 계획을 짤 때부터 꼭 먹어야하는 향토 음식 리스트에 들어있던 메뉴다. 짱뚱어탕 짱뚱어탕, 말만 들어봤는데 실제로 어떤 맛인지 궁금하기도 하였다.




엄마 친구분이 추천해준 식당. 외국인 친화업소라서 뭐지? 했었는데 들어가보니 직원 분들 중에 외국인이 꽤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꼬막정식이 끌리는데, 1인분은 시킬 수 없다. 최소 2인부터 주문 가능.




열쇠가 의미 있나 싶은 신발장ㅋㅋㅋ




7월, 더운 여름이라 바깥은 아주 습했다. 식당으로 들어가자마자 시원해서 살 것 같았다.

넓다란 방에 좌식 식탁이 3개씩 붙어있는데, 가로 2줄 세로 3줄이 나열되어 있었다.




총 인원이 3인이라 짱뚱어탕을 먹으려다가 짱뚱어전골을 시켰다.

꼬막 정식이 먹고 싶다고 투덜거려보았으나 그러면 메인(?)인 짱뚱어탕을 즐길 수 없다며 기각되었다.




기본 반찬은 위와 같다.

전라도는 밑반찬을 참 인심후하게 준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그 말이 맞긴 하다.

장아찌나 깍두기 류는 남도라 그런지 간이 엄청 세 보였다.

그리고 나머지 밑반찬들은 너무 투박해보여 내 취향은 아니었다. 

삶은 고구마, 파프리카, 방울토마토, 떡, 눅눅한 한과, 삶은 옥수수 등.




엄마 친구분이 좋아하셨던 건 바로 이 닭...

1인이 와도 이만큼 준다고 한다.

부드럽긴 했는데, 살짝 비린내가 나는 것 같았다.




남도는 깍두기 색상부터 다른 거 같다ㅋㅋㅋ




짱뚱어 전골 (40000원) 이 나왔다!

뚝배기가 엄청 커서 기가 죽었다고 한다.



보글보글




처음에 끓고 있을 때는 몰랐으나...




국자로 휘저어보니 짱뚱어들이 통째로 나오기 시작했다.

이 마녀스프 같은 비주얼은 무엇이냐 심히 당황했다.




땀 뻘뻘 흘린 만큼 보신하라고 사랑을 담아 어머니가 담아주셨다. (아... 너무 많아...)

맛은 추어탕+우거지국 비슷한 맛이었다. 좀 짭잘한 편이다.




눈 마주친 거 같은데...

통째로 들어 있어서 뼈를 발라먹어야 했기 때문에 조금 불편했다.

전골말고 그냥 짱뚱어탕 먹을걸ㅋㅋ 그건 갈아서 나온다고 했다.

짱뚱어전골은 양이 정말 어마무시하게 많기 때문에 4명이서 먹으면 될 거 같다.




짱뚱어야 미안해... 근데 진짜 너 못생겼구나...




나가면서 슬쩍 본 식당에는 뚝배기가 줄을 빡세게 서 있었다.






우리는 짱뚱어전골을 먹었지만, 솔직히 추천요리는 꼬막 정식과 짱뚱어 얼굴을 볼 필요 없는 짱뚱어탕이다(전골은 비주얼이 너무 충격적이다). 옆 좌석, 옆옆 좌석 손님들도 꼬막 정식을 많이 시켰다. 순천만습지 앞 대대동에는 이런 종류의 좌식 식당도 많으니 취향대로 골라서 드시고 가면 되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