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로요이(ほろよい) - 아이스티 사와, 그레후루 솔티, 콜라 사와, 벌꿀 레몬, 백사와 그레이프 후르츠, 살구, 파인애플


음식 리뷰 | 호로요이(ほろよい) - 아이스티 사와, 그레후루 솔티, 콜라 사와, 벌꿀 레몬, 그레이프 후르츠, 살구, 파인애플


블로그 주인장은 술을 즐기지 않는다. 쓴 맛이 싫기 때문이다. 하하. (술을 즐기지 않을 뿐이지 소주는 홀짝홀짝 1병 마셔봤고 맥주는 배불러서 잘 못 마신다. 물론 치킨과 함께라면 꽤 마신다.) 그래도 친구들과의 술자리에서 술을 마시긴 하는데, 그 때마다 고르는 건 칵테일 종류와 과일맛 츄하이들. 그 중에서 다양한 맛이 잔뜩 있는 호로요이를 좋아한다. 


한국에서는 주변에 호로요이를 판매하는 곳이 없어서 대부분 일본에 갔을 때 자주 마셨다. 교토 여행 때는 일정이 피곤해서 술을 잘 마시지 않았지만 고베 여행에서 특히 매일 매일 마셨던 기억이... ㅋㅋㅋ 이제까지 마셔봤던 맛으로는 백사와, 복숭아, 포도 사와, 카시스 오렌지, 메론 사와, 백포도, 유자 등이 있다. 대부분 여행 중 마신 거라 게을러서 리뷰는 하지 않았다. 하하하


후쿠오카 여행을 갈 때는 리뷰를 해야겠다는 속내로 돈키호테에서 호로요이를 샀다. 여행 중에 백포도 맛을 마셨지만 돈키호테에는 없었길래 사온 것은 위의 7종. 몇가지는 마셔본 것도 있지만 아까 말했듯이 리뷰를 한 적이 없으니 그냥 다같이 한꺼번에 올린다. (여기서도 또 발현되는 귀차니즘)


호로요이(ほろよい) 는 ほろ 살짝 酔い 취한다는 의미로 뭔가 홀짝홀짝 거리다가 취해버린다는 느낌의 이름.




아이스티 사와 アイスティーサワー


처음 먹었던 건 고베 여행에서. 홍차맛이라니 대체 어떤 맛일까 궁금해져서 샀었다. 레몬과즙이 0.1% 들어 있어서 아주 살짝 레몬 맛이 난다. 처음 마셨을 때는 탄산 홍차같은 맛이라서 깜짝 놀랐다. (잊고 있었던 실론티 스파클링의 추억이...) 홍차 맛이 나서 홍차 맛이 난다고 하였사온데 왜 홍차 맛이 나냐는 말 밖에 못하냐고 하시면... 홍차와 탄산의 조합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은 어색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다. 르 타오 쇼콜라 더블과 함께 먹었음 ^_^ 역시 치즈 케이크에는 홍차지! (...)





그레후루 솔티 グレフル ソルティ


그레후루 솔티가 뭐냐면 그레이프 후르츠 솔티다. Grapefruits Solty. 왜 그레후루라고 줄이는 건진 모르겠다만, 무슨 맛이냐면 포카리 스웨트에 탄산과 알콜을 탄 맛이다. 산토리에서는 목욕하고 나서 또는 식사 중에 상큼하게 마실 수 있는 맛으로 추천하고 있다. 맛이 포카리 스웨트라 뭔가 운동을 하고 마셔야 할 거 같은 맛인데, 그랬다가는 훅 가겠지...? 뭐 어차피 운동도 안하니까 상관없다 음하하.




콜라 사와 コーラサワー


대중적인 음료 콜라와 호로요이가 만나면 무슨 맛일까 궁금해서 구매해봤다. 개인적으로는 술에 콜라를 타는 것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예전에 잭콕을 마셔봤다가 맛이 너무 없어서...) 호로요이는 음료수 수준이니까 괜찮겠지 싶어서 마셨다. 맛은 제로 콜라 같은 맛이 난다. 제로 콜라 특유의 그 쌉싸래한 맛이 살짝 혀끝을 맴돈다. 제로 콜라 좋아하시는 분들은 좋아하실 것 같다는 생각. 술맛이 그렇게 세게 나지 않아서 괜찮았다.




벌꿀 레몬 はちみつレモン

(음... 뒷면의 생활감 넘치는 배경...이 눈에 들어온다...)




이제사 옆 면에 제품 설명이 있다는 걸 깨닫고 사진을 찍었다(...뭐 산토리 홈페이지 가면 다 설명되어 있긴 하다) 상큼한 레몬에 부드러운 달콤함의 벌꿀을 더해 새콤달콤한 맛을 전달한다고 되어 있다. 레몬 과즙은 2% 들어가 있다고 한다. 맛은 정말 호불호가 안 갈릴 거 같은 대중적이고 부드러운 맛이다. 입이 텁텁할 때 마시고 싶은 맛.




백사와 그레이프 후르츠 白いサワー<

(배경을 바꿀 곳을 찾다가 난로 위로...ㅋㅋㅋㅋ)




상큼한 우유느낌의 맛에 그레이프 후르츠의 부드러운 새콤달콤함이 퍼지는 여름한정의 백사와라고 되어 있다. 백사와 베이스이기 때문에 밀키스/암바사 맛이 기본이고, 그 위에 그레이프 후르츠의 쌉쌀한 맛이 살짝 나는데 그리 강하지는 않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다! 그런데 요 제품은 다른 제품보다 좀 더 빨리 알콜이 올라온 것 같다. 신나는 낮술...




살구 涼みあんず


작년 오키나와 여행 때 여름한정이라 샀었던 스즈미안즈 살구맛. 그 당시에 마셨을 때랑 캔 케이스가 달라서 다시 사봤다. 맛은 똑같았다. 살구맛이라는게 은근 떠올리기 힘들어서 마시기 전까지는 이게 무슨 맛이었지? 하다가 마시고 나선 아! 이런 맛이었지 하게 된다. 여름이라 그런지 여름 한정은 상큼한 맛이 많다. 가볍게 마시기 딱 좋은 맛. 케이스를 리뉴얼해서일까 여름 축제 때 마시면 더 좋을 거 같다. 요 녀석과 아래의 파인애플은 가장 처음에 마셔서 잔에 따른 사진이 없음ㅋㅋㅋㅋ





파인애플 冷やしパイン


스즈미안즈와 마치 한쌍인 것 같은 이름의 히야시파인, 파인애플이다. 여름 한정으로 같이 나와서 네이밍은 노린 거 같긴 하다. 히야시파인이라는 것은 실제로 파인애플을 저렇게 잘라서 얼음 위에 꽂아 차갑게 만든 일본의 길거리 간식이라고 한다. 이건 기대하고 마셔봐도 좋다. 마시자마자 머릿 속에 파인애플 네글자가 떠오른다. 후쿠오카에서 백포도 사와랑 함께 마셨는데, 백포도 사와도 괜찮았지만 히야시파인은 정말 파인애플 즙을 마시는 듯한 착각을 주었기에 또 사들고 왔다. 컵에 따라봤으면 아주 예쁜 노란색이었을 거 같은데! 이걸 마실 땐 우리 집에 저런 모양의 컵이 있는지 몰랐었다. 그런데 마지막 호로요이를 마시고 나서 컵을 깨 먹었다는 것이 유우머(...) 




처음으로 술 리뷰를 써보았다...만, 술알못이라 뭔 말을 해야할지 잘 모르겠다. 하하! 어차피 음료수 같아서, 칵테일 소주라서 마시는 거니까 술이라기보단 음료수 리뷰처럼 써졌다. 나름 이 포스팅을 하려고 매주 주말마다 반 캔~한 캔씩 비웠던 것이 내 인생(인생씩이나?)에서 가장 길게 술을 마신 것이니 말 다했다ㅋㅋㅋ 다음에도 아마 이런 츄하이 제품 위주로 술 리뷰를 쓸 것 같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