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글 : 2017/09/10 - [발자취 足跡/일본 日本] - 한여름의 후쿠오카 #16 캐널시티 무인양품(MUJI) & 툴리스 커피(TULLY'S COFFEE)



아수라장 돈키호테를 빠져나오고 나서 또 다시 밥을 먹을 시간이 왔다. 쇼핑을 하고 나니 시간이 많이 지나 있었기 때문이다. 오늘의 마지막 일정은 마리노아 시티로 가는 거였는데, 도착할 때까지 시간이 얼마나 걸릴 지 몰라서 배고파무새들을 미리 입다물게 하자는 나의 은밀한 계획.


원래는 텐진에 있는 Egg's & Things 를 가고 싶었지만, 별로 배부르다고 할 것 같지 않아서 그냥 눈 앞에 보이는 마츠야(松屋) 덮밥집으로 들어갔다. 이렇게 또 내가 먹고 싶은 걸 포기하게 되는구나.




메뉴 고를 때도 날 조금 귀찮게 하긴 했지만 다들 나름 맛있게 먹어서 다행이었다.




살짝 매운 양념이 가미된 소고기덮밥과 된장국을 함께 시켰다.

개인적으로는 마츠야보다는 요시노야가 나은 거 같다.



◇◆◇◆◇



식사를 다하고 화장실에 들른 후 어디를 갈 지 의논했다. 원래는 마리존의 해변과 마리노아 시티 관람차 두 가지를 다 볼 생각이었는데, 쇼핑으로 인해 시간이 너무 지체되어 하나만 선택해야했다. 다수결로 관람차가 있는 마리노아 시티로 결정. 그런데 가지고 있는 투어리스트 패스로 이 위치에서 편하게 가기 위해서는 어떤 교통편을 이용해야 하는지 정확하게 알기가 힘들었다. 버스가 편하다는 이야기를 들은 기억이 있어서 근처 버스 정류장으로 갔다. 타고자 했던 버스와 비슷한 버스가 와서 마리노아 시티까지 가냐고 물어보았더니, 버스 드라이버가 $%^&까지만 간다고 말을 해주었다. $%^&가 어디지? 순간 머리가 하얗게 되어서 일단 타는 것을 보류했다.


나중에 체크해본 사실로는 $%^&는 하츠부츠칸이라는 곳이다. 사실 투어리스트 패스로 마리노아 시티를 가기 위해서는 1. 하츠부츠칸에서 내려서 걸어간다. 2. 메이노하마 지하철을 탑승한 후 쇼와버스를 이용한다 라는 두가지 선택지가 있다. 원래 마리존을 먼저 갔다가 마리노아 시티까지는 걸어가려고 했던 내게는 이 정보가 없어서 당황하고 말았다.


혼자였다면 다시 정신을 차리고 수습했을 테지만, 내 옆에는 "왜 안타요? 이 버스 아니예요? 우리 어디 가는 거예요?" 라고 계속 질문 공세를 하던 일행들이 있었다(적립4). 아침부터 쭈욱 하고 싶었던 것들, 먹고 싶었던 것들을 포기한 채 여러 다사다난한 일을 해결해야 했던 나는 이 시점에서 폭발하고 말았다. 더 이상 질문은 받지 않는다고 말하고 파업 선언. 한 사람이 질문 두세가지를 하는 건 괜찮아도, 10명이나 되는 인원이 나에게 돌림 노래처럼 똑같은 질문을 연달아 하는 것에 정말 기운이 빠졌다.


영문을 몰라하던 일행들과 입을 다문 나 사이에서 중재를 한 것은 D씨였다. 이 여행이 D씨와의 추억 쌓기로 시작된 만큼, 여행지 선정도 D씨의 의견으로 정해졌었다. 본인이 한 번 와봤다고, 맡겨만 달라고 했었는데... 여행 준비를 도맡아하고 현지에서 가이드마냥 모두를 안내하다가 결국 폭발해버리고 만 나에게 미안하다고, 도와드려야했다고 사과했다. 딱히 D씨에게 섭섭하진 않았지만 사과를 받는 순간 서운함과 민망함이 동시에 몰려오는 것은 왜일까.


어쨌든, 그렇게 굳어버린 분위기를 정리하고 우리는 다시 텐진 역에서 지하철을 이용해 메이노하마 역으로 이동했다. (돈키호테에서 쇼핑한 물건들은 일찌감치 텐진역 지하철 코인락커에 넣어둔 상태. 인원이 많아서 코인락커를 3개나 사용해야 했다.)




메이노하마 역에서 내려서 쇼와버스를 탑승하면 좋았겠지만, 그 버스의 존재를 몰랐던 우리는 무작정 마리노아 시티로 걸어가기 시작했다. 실제로 유카타를 입고 마리노아 시티 쪽으로 걸어가고 있는 현지인들도 많았다. 그렇게 계속 북쪽으로 쭈욱 걸어가고 있던 도중 핸드폰 숫자는 어느새 8시를 알려주었고 그 때 가까운 곳에서 불꽃이 터지는 소리가 들렸다.


여행을 떠나기 전에 혹시나 일정 도중 열리는 여름 축제가 없을까 찾아보았었다. 7월 말 ~ 8월 초에 열리는 축제가 대부분이라 아쉬워하던 중, 정확히 우리가 자유시간을 갖는 날 밤에 한다는 소료나가시 불꽃놀이 일정을 보았다. 위치도 마리노아 시티 바로 옆! 마지막 날 마리노아 시티에 갈 때 구경하면 되겠다는 설렘도 잠시, 비가 오면 취소된다는 공지사항을 보고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이틀 내내 비가 왔기 때문이다.


그런데 파파팡! 불꽃놀이가 시작된 것이다. 기분이 저조할 때라도 불꽃놀이 소리는 듣기 좋았다. 처음엔 건물에 가려져서 보이지 않았지만 5분 정도 걷다보니 메이노하마 강변이 나와 나름 운치있는 곳에서 불꽃놀이를 구경할 수 있었다. 




불꽃놀이를 보고 좋아하는 일행들을 보면서 조금 어른스럽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그래, 이렇게 좋아하는데. 어린 애들 체력을 내가 못 따라간 것이 죄다.




생각했던 것보다 불꽃놀이 규모가 크지는 않았지만, 일행들에게 추억을 선사해주기에는 충분했다. 하긴 나도 이번이 6번째 일본이지만 불꽃놀이를 생눈으로 보는 것은 처음인걸. 보고있자니 점점 내 기분도 풀리는 것을 느꼈다. 그런데 또 5번째 적립을 시켜주는 일행들. 갑자기 화장실이 어디냐며 찾기 시작했다. 내가 압니까? 나도 여기 처음 오는데. 아까 식당 옆에 화장실 있었잖아요...


급하게 화장실을 찾아보았으나 주택가 옆 강변이라 갈 수 있는 곳이 없었다. 한국이라면 노상방뇨라도 할텐데. 라고 말하는 일행의 등짝을 몇 대 때려주었다. 그냥 마리노아 시티까지 참으세요. 어쩔 수 없어요. 메이노하마와 마리노아시티를 잇는 다리 옆 강변에는 소료나가시 불꽃축제 때문인지 여러 노점으로 가득했으나 여행 3일째 등장한 화장실무새 때문에 발걸음을 서둘렀다.


쇼핑무새, 배고파무새, 화장실무새는 다시는 단체여행을 오지 않으리라고 다짐하게 만든 세 종류의 앵무새이다...




화장실 소리를 들으며 건너야했던 마리나 거리 다리 위




마지막 일정인 마리노아 시티화장실의 관람차가 눈 앞에 보인다




다리 위에서 관람차와 불꽃놀이를 한 프레임에 담아보고 싶었지만 광각렌즈를 소유하고 있지 않음에 안타까움만 늘어났다.






덤으로 병합하느라 화질이 약간 떨어졌지만 보기에는 무리없는 불꽃놀이 영상 :-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BlogIcon *저녁노을* 2017.09.11 06:33 신고

    와..멋지네요.ㅎㅎ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한 주 되세요

    • BlogIcon 슬_ 2017.09.12 23:55 신고

      규모가 많이 크지는 않지만, 여행의 피날레로 괜찮죠? ㅎㅎ

  • BlogIcon pennpenn 2017.09.11 07:24 신고

    해외여행을 하면서
    현지에서 불꽃놀이를 본다는 것은 행운이로군요.
    불꽃이 터지니 야경이 맛집니다.

    비가 촉촉이 내리는 월요일 아침입니다.
    새로운 한 주를 기분 좋게 시작하세요.

    • BlogIcon 슬_ 2017.09.12 23:55 신고

      그래서 여행 전에 좀 설레더라구요.
      여행 자체는 힘들었지만, 새로운 걸 많이 해봐서 좋았어요.

  • BlogIcon 문moon 2017.09.11 09:48 신고

    ㅎㅎ 뭐뭐무새가 앵무새였군요.
    가이드 하느라 힘들었겠네요.
    마리노아시티는 어디에 있는건지 모르겠지만 가는길에 불꽃놀이를 봐서 다행이네요.^^

    • BlogIcon 슬_ 2017.09.12 23:56 신고

      한가지만 계속 강조하고 주장하는 사람을 ~~무새라고 불러요ㅋㅋㅋ 신조어예요.
      마리노아시티는 후쿠오카 시내에서 북서쪽으로 조금만 가면 있는 아울렛이예요.
      관람차 때문에 이 곳에 왔습니다ㅋㅋ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7.09.11 11:37 신고

    왜이리 화장실 이야기가 많죠? ㅋㅋㅋㅋ
    (저도 사실 장이 예민해서..)

    슬님이 고생이 많으시네요. 사실 적당히 묻어가셔야 편한데 슬님이 너무 여행에 박식하시고 착하셔서...

    비록 작다하지만, 여행의 마지막에 저리 불꽃놀이를 보면 왠지 추억이 될거같아 좋네요.

    • BlogIcon 슬_ 2017.09.12 23:58 신고

      저도 장트러블타 인간이랍니다..ㅋㅋㅋ
      제가 이전 교토, 고베 여행에서는 엄청 묻어갔었거든요. 그 벌을 받나봐요ㅋㅋㅋㅋ
      불꽃놀이 예뻤어요. 더워도 좋더라구요.

  • BlogIcon 밓쿠티 2017.09.11 11:39 신고

    ㅠㅠㅠㅠ진짜 단체여행에서 슬_님이 가이드도 아닌데 저렇게 계속 의지만 하면서 불평은 불평대로 하고 정말 너무했네요ㅠㅠㅠㅠ아휴 고생하셨어요ㅠㅠㅠㅠㅠ그나마 불꽃놀이 보고 조금이나마 기분이 풀리셨다니 다행이에요ㅠㅠㅠㅠ

    • BlogIcon 슬_ 2017.09.11 12:39 신고

      으하하 사실 같이 간 애들이 진짜 애기들이라서 조금 각오를 하긴 했는데 이정도일 줄은 몰랐어요ㅋㅋㅋㅋ
      제가 좀 어른스럽지 못한 부분도 있었죠. 몸이 넘 피곤해서 더 그랬나봐요. 나중에 서로 사과했습니당ㅋㅋㅋㅋ
      그래도 불꽃놀이는 참 좋았어요+_+

  •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9.11 14:56 신고

    불꽃놀이 사진 멋지게 찍으셨네요
    생각보다 손으로 찍으니 참 어렵더라구요^^

    • BlogIcon 슬_ 2017.09.12 23:58 신고

      셔터 찬스가 잘 안잡혀서, 동영상 찍고 캡쳐한 부분도 있어요ㅎㅎ
      손으로 진짜 잘 안찍혀요 ㅠㅠ

  • BlogIcon 『방쌤』 2017.09.11 15:46 신고

    이야~ 즐거운 해외여행에서 만나는 불꽃이라니~
    부럽기만 합니다. 예뻐요~^^

    • BlogIcon 슬_ 2017.09.12 23:59 신고

      운이 좋았습니다. 취소될 줄 알았는데 볼 수 있었어요!

  • BlogIcon ageratum 2017.09.11 21:17 신고

    단체여행이 정말 쉽지 않은거 같아요..
    저는 가족들이랑 가도 참 어렵던데.. 다들 저만 보고 있으니 또 부담...ㅋㅋ
    그래도 서로 사과하고 잘 해결하신거 같아 다행이네요^^ 고생많으셨어요

    • BlogIcon 슬_ 2017.09.12 23:59 신고

      아직 가족들하고는 해외여행 제대로 가본적이 없네요. (불효녀...)
      다들 각자 친구들하고 가는 걸 좋아해서ㅋㅋㅋㅋ
      그래도 이 단체 여행 경험 때문에 가족 여행 때 싸우진 않을 거 같아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청춘일기 2017.09.12 18:47 신고

    여행기 중간중간 적립된게 드디어 폭발을 했군요 ㅠ.ㅠ
    저도 친구랑 갈 때는 친구가 이끌고 가는 타입이라 잘 알고 있지요 따라가는 주제에 닥치고 있어야 한다는걸요 ㅋㅋ
    불꽃이 터질때 "우와~우와~"하는 소리가 추억이 쌓이는 소리로 들리네요^^
    화해하고 잘 마무리 됐다니 좋은게 좋은거지요 고생하셨네요 ㅎ

    • BlogIcon 슬_ 2017.09.13 00:00 신고

      교토, 고베 여행에서 일정 짜준 일행한테 엄청 고맙고... 미안하고... 앞으론 돌발 상황 절대 만들지 않기로 다짐했어요ㅋㅋㅋ
      불꽃놀이가 달래준 마지막 밤이었습니다ㅋㅋㅋ

  • BlogIcon 좀좀이 2017.09.13 14:52 신고

    슬님 혼자 고생은 고생대로 다 하셨는데 일행들이 하나도 몰라주고 징징거려서 결국 폭발하셨군요. 게다가 같은 질문을 돌아가면서 하면 정말...학원에서 일할 때 참 많이 겪던 일이라 막 와닿았어요 ㅠㅠ 정말로 엄청 짜증나셨겠어요. 그래도 그 자리에서 잘 푸셔서 다행이에요. 그래도 즐겁게 불꽃놀이 구경하셨군요. 화장실무새 ㅋㅋ 화장실의 관람차 ㅋㅋ 다음에는 단체관광 절대사절하시겠어요 ㅠㅠ;;

    • BlogIcon 슬_ 2017.09.13 22:00 신고

      제가 돌봐야하는 입장이라 좀 참았어야 했는데,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여행도 아닌데다가 쇼핑할 때 스트레스를 너무 받아서 막 짜증이 나더라구요ㅋㅋㅋ
      앙금없이 아주 잘 지내고 있습니다. 불꽃놀이 덕택인가봐요ㅋㅋㅋ

  • BlogIcon 첼시♬ 2017.09.13 21:09 신고

    아... 골치 아픈 시간도 보내셨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물어보는 사람이야 한두 마디씩 던진다고 생각하겠지만, 그걸 한 번에 받는 당사자는 스트레스를 받을 수 밖에 없죠. -_-;;;
    그래도 예쁜 불꽃놀이도 보셨고, 슬님의 사리(...)도 축적되었으니 조만간 더 큰 복으로 돌아올 거라고 믿습니다. +_+
    덕분에 저와 다른 분들도 후쿠오카 여행 정보를 쏠쏠하게 얻고 있고요. :D

    • BlogIcon 슬_ 2017.09.13 22:02 신고

      아무래도 사람이 여럿이니까 트러블도 12배...ㅠㅠ 라는 점을 망각하고 단체여행을 갔던 제 실책이죠ㅋㅋ
      저 날 돈키호테 쇼핑 끝나고 후라면 정말 제 몸에서 사리가 나왔을거 같습니닼ㅋㅋㅋ
      이.. 이런 후쿠오카 여행 정보로도 괜찮았나요?! 투덜거림 뿐인데 말이죠 하하.

  • BlogIcon liontamer 2017.09.16 22:39 신고

    불꽃놀이 사진들도 멋진데 마지막 영상까지 선물 같아요!
    그리고... 세종류 앵무새들 때문에 읽을땐 너무 재밌는데 실제로는 정말 피곤하셨겠어요 ㅠㅠ

    • BlogIcon 슬_ 2017.09.18 01:45 신고

      읽으셨을 때 재미있으셨으면 그걸로 저는 만족합니닷ㅋㅋㅋㅋ
      과거의 제가 고생 해줬으니 현재의 저는 그냥 웃는거죠 :)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