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의 후쿠오카 #16 캐널시티 무인양품(MUJI) & 툴리스 커피(TULLY'S COFFEE)


지난 글 : 2017/09/09 - [발자취 足跡/일본 日本] - 한여름의 후쿠오카 #15 텐진 지하상가 그리고 캐널시티 라멘 스타디움



식사 시간이 제각각으로 끝나서, 먼저 다 먹은 사람들은 4층에 있는 게임센터 앞에서 모이기로 하였다. 혼잡한 5층에서 집합하기에는 마땅치 않았기 때문이다. 내려가는 일행에게 금방 다 먹는다고 말해두고 대략 5분 후에 내려오니 일행 중 6명이 없었다. 다들 어디간거야? 포켓와이파이를 이용해서 톡전화를 걸었지만 아무도 대답이 없었다. 그렇게 20분 정도를 날림. (적립2)


물어보니, 화장실에 갔다왔다고 한다. 내가 금방 먹고 내려온다고 했는데 왜 갔냐고 물어보니 음식이 아직 많이 남아있어서 시간이 더 걸릴 줄 알았다고... 거기다가 일행 중 1명이 화장실에서 머리를 묶는데 시간을 엄청 썼다고 한다. 아이고 얘들아... 화장실 간 일행들이 내려오고 나서는 게임센터에 흩어져 있는 나머지 일행들을 그러모아야했다. 아이고 얘들아222... 2시간 후 다시 이 곳에서 만나기로 약속하고 각자 알아서 에스 에이치 오 피 피 아이 엔 지를 하게 되었다.




먼저 D씨가 아주 사랑하는 무인양품(MUJI)로 들어갔다.

규모가 무지MUJI 큰 매장이라 볼 거리가 많았다.




인테리어... 인테리어란 무엇일까. 보기엔 예쁜데 내 방을 이리 꾸밀 자신은 없다.




매장 안이 전부 따스한 색감이라서 마음에 들었다. 역시 인테리어의 완성은 식물인가?




소품을 보고 있는 D씨를 찍어드리고 (사알짝 컨셉사진)




대놓고 컨셉사진




무인양품 매장안에는 집을 어떻게 꾸밀지 상담하는 공간도 있다. IKEA가 생각났다.

생각해보니 일본식 IKEA가 무인양품이네.




매장 안에 있는 계단을 내려가서 아래층으로 가면 무인양품 카페도 있다.

D씨에게 추천받은 물건과 여러 먹을 거리들을 사고 나서, 커피를 마시러 다른 건물로 이동했다.

(추천해준 D씨는 2천엔 정도만 샀는데, 내가 4천엔 이상 산 것은 안유머) 






예전에 사진으로만 보았던 둥글둥글한 건물

날씨가 너무 습해서 아래에 조성된 물속으로 뛰어들고 싶었다.




가만히 앉아서 일행을 기다리거나, 쉬거나, 여유를 즐기는 사람들.




동그란 링처럼 되어 있는 건물 안쪽에는 야외무대가 있다.




쇼핑뿐만 아니라 쉬다 갈 수 있게 휴식 공간이 잘 구성되어 있어서 좋다.





캐널 시티에서 쇼핑을 하고 면세를 할 때는 점포 안에서 면세 가능한지, 다른 점포와 합산하여 면세가 가능한지 확인해야 한다. 매장에 마크가 붙어있다.

점포 안에서 면세가 가능한 점포의 경우, 한 점포 안에서만 5400엔 이상 구매한 후 점포 내에서 면세 신청을 하여 환급 받으면 된다. 그 외의 매장은 1층에 있는 면세카운터에서 영수증과 물건을 보여주고 환급받으면 된다. 


캐널시티 TAX FREE 매장 확인 및 외국인 대상 할인항목

[후쿠오카] 캐널 시티 면세 리스트 및 할인.pdf




Center Walk에서 빠져나와 커피 한 잔 하러 East Building으로 건너갔다.

동쪽 빌딩에는 H&M, 유니클로, ZARA가 있어서 그냥 슬쩍 구경하고 말았다.




카페를 가려는데 은근 사람이 많아서 자리가 빌 때까지 한바퀴 돌았다.

자연히 옆에 있는 KARDI 커피 매장에 들어가게 되었다.




시음이 가능하다. 한국말로 써있어서 한국인 것 같지만 일본입니다.




커피가 달달하고 맛있었다. 냉커피로 딱 좋은 달달함. 하지만 사지 않았다(...)

곧 자리가 난 것을 확인하고 옆에 있는 TULLY'S COFFEE로 이동했다.




매장에 흡연실이 구비되어 있는 카페였다.


D씨가 쏘신다고 해서 주문만 도와드리고 냉큼 자리에 앉았다.

팬케이크 등 디저트가 맛있다는데, 우리는 배가 고프지 않아 그냥 음료만 마셨다.




TULLY'S COFFEE는 1997년 일본에 처음 왔다고 한다. 시애틀이 원조이다. 스타벅스도 시애틀이 원조인데 시애틀 정말 박터지네.

내가 시킨 건 복숭아 프람보와즈 티는 이름은 요상하지만 새콤달콤해서 더운 여름에 딱이었다. 맛있었다.




시원한 카페에서 쉬는 시간을 갖다가 만날 시간이 되어 다시 Center Walk로 이동. 중간에 길을 몰라 헤매는 일행들을 만났다. 다른 일행들이 그들을 버리고 갔다며 내게 울분을 토했다. 결국 만남의 장소에서 둘이 싸우는 걸 구경했다. 금방 화해했지만 그 과정 중에 더운 눈물과 콧물이 흘렀다. 나는 손수건을 빌려주었다.




30분에 한 번씩 솟아오르는 분수쇼를 구경하면서 캐널시티에서의 일정도 종료.

면세카운터에 가서 면세를 도와주고, 그 과정에서 또 해프닝이 생겨서 20분 정도 소요되었다.



이 다음 일정은 돈키호테 나카스 점에서 쇼핑. 그러나 사진은 한 장도 없다. 일행들이 면세 받을 물품 포장을 까서 먹기를 하지 않나, 계산 끝난 항목 쿠폰 적용하려다가 3번이나 줄을 서게 되는 등 멘탈과 시간 소모가 극심했다. (적립3) 돈키호테 쇼핑 주의 사항은 나중에 사온 물건 리뷰를 할 때 같이 올릴 예정.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