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 천태산 영국사의 1200년된 은행나무 당산제


오늘은 영동 천태산 영국사에서 은행나무 당산제가 열린 날이다. 올해는 가지 않았지만, 작년에는 속리산 등산을 한 바로 다음 날에 참석하러 갔었다. 이 은행나무 당산제는 지역 포교사들이 도움을 받아 진행하는데, 우리 엄마는 포교사다. 엄마는 나에게 은행나무 보러 가자고 꼬셨지만 사실은 일손으로 가게 된 것....ㅋㅋㅋ




집에서 한 시간 정도 차를 타고 도착한 영국사는 좁은 산길을 구불렁 올라가야 갈 수 있는 절이었다.


고려 고종때 임금의 명을 받아 탑과 승탑, 그리고 금당을 새로 지었고 절 이름을 국청사라 하였다. 그 뒤 공민왕이 홍건적의 난을 피하여 이 곳에서 국태민안을 기원함으로써 국난을 극복하고 나라가 평온하게 되었다 하여 영국사로 고쳐 불렀다. 영국사는 원각국사비(보물 제534호), 영국사 승탑(보물 제532호), 영국사 삼층석탑(보물 제533호), 망탑봉 삼층석탑(보물 제535호), 영국사 후불탱화(보물 제1397호)와 영국사 은행나무(천연기념물 제223호)등을 비롯한 많은 지방유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다.


영국사 뒤의 천태산(해발 715m)은 뛰어난 자연 경관과 잘 정돈된 등산로 그리고 주변에 많은 명소가 산재되어 있어 등산 동호인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다. 특히 양산팔경이 이 곳 천태산 영국사를 제 1경으로 시작되고 많은 문화 유적들이 그 신비함을 더해주는 곳이다.



절 언덕 위에 부처님 상이 귀엽게 놓여져 있었다.




당산제를 위해 사물놀이패가 준비를 하고 있었다.




절 입구인 아래쪽 주차장에는 방문객들을 위한 음식이 준비되고 있었다.




하늘은 파랗고 추웠다.




자그마한 천태산 영국사. 규모는 작지만 천이백년된 은행나무가 이 곳에 있다.




주차장 위 쪽에는 다도 체험이 마련되어 있었다.

이른 아침이라 참 추웠는데 따스한 차 한잔의 행복.




대웅전 앞 쪽에는 영동지역 관광 사진대회 수상작이 전시되어 있었는데, 과수원 사진이 참 많았다.




절까지 왔는데 대웅전을 보지 않는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

대웅전은 충북 유형문화재 제61호이다. 특이하게도 대웅전의 규모가 그리 크지 않다.




영국산 영산회후불탱은 보물 제 1397호이다. 탱화 상태가 아주 깨끗한데 복원품인가, 원본인가 모르겠다.

군도형식의 작품으로 미루어 보아 조선 초기에 제작되었음을 유추해볼 수 있다 한다.




천태산에 있어서인지 대웅전 뒤켠에 산신각이라는 자그마한 곳도 있었다.




동영상도 신나게 찍었는데 노트7 폭탄 교체를 2회나 하는 과정에서 잃어버렸다.




보리수 나무 옆에는 보물 제533호 영국사 삼층석탑.

사물놀이패가 빙글빙글 돌면서 신나게 연주를 하고 있었다.




그걸 지켜보는 개 한마리




사람 엄청 좋아한다.




포교사와 봉사자분들이 아침 일찍부터 준비한 음식들. 날이 추워서 차가워지는 게 안타까웠다.

한 쪽에서는 떡국을 열심히 끓이고 있는 중!




나는 엄마 덕에 내빈석에서^^;;;; 사진 찍고 몇 시간 후의 일이지만.

정말 많은 분들이 오셨다. 질서는 잘 안지켜주셨다 하하.




행사를 진행하실 관계자분들과




사물놀이패가 위쪽에서부터 내려와서 은행나무 쪽으로 향했다.

당산제의 시작이다.


당산제란 호남·영남 지방에서 행해지는 마을제사로, 다양한 마을신을 모시면서 마을 공동체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한 의례. 당제, 당산제, 당산굿, 당고사, 당산고제(古祭), 산제, 돌탑제, 당마제 등 지역마다 이름이나 제의 형식이 다양하게 나타나지만 호남지방에서는 당제 또는 당산제라는 명칭이 일반적이다. 특히 광주와 전남권을 비롯한 내륙 지역에서는 당산제, 해안도서 지역에서는 당제라 각각 불리는 것으로 조사·보고되고 있다.




은행나무를 빙글빙글 돌면서




음악을 연주하고, 북을 치고




맘 속으로 소원도 빌고




방송국에서 촬영도 왔다. 드론이 위잉위잉




천년 이상 나이를 먹으면 영물이 된다는데.

이렇게 축제를 할만도 하다. 오래오래 사세요.




가을에 이런 행사가 있는 건 참 좋다.




포교사 및 행사 진행자분들이 제사를 지내고




공연 시작

역시 동영상으로 다 찍었었으나 다 사라졌다 ㅠㅠ




전통 악기, 북 등으로 연주도 하시고 승무도 추신다. 다들 능력자시다....

처음 보는 공연들이라 전부 신기한 경험이었다.




은행나무는 살아 있는 화석이라 할 만큼 오래된 나무로 우리나라, 일본, 중국 등지에 분포하고 있다. 영국사 은행나무는 가을 단풍이 아름다우며 나이가 약 1,200살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 31.4m, 가슴높이 둘레 11.54m 정도로 영국사 정문에서 약 200m 떨어진 곳에 있다. 가지는 사방으로 퍼졌으며, 서쪽으로 뻗은 가지 가운데 한 개는 땅에 닿아 뿌리를 내리고 독립된 나무처럼 자라고 있다.



실제로 외국인들이 한국에 와서 은행나무가 많은 걸 보고 신기해한단다.

살아 있는 화석이 길 바닥에 천지삐까리(...)로 깔려있는 느낌!




뒤쪽에 있는 아주 작은 은행나무 너머로 컨셉 샷 찍어보았다ㅋㅋ




이 곳에서도 다도 체험. 한잔 맛있게 마셨다.




비교적 상태 멀쩡한 은행잎 찾기가 좀 힘들었다.




하얀 종이에 소원을 적고 동앗줄에 매었다.

천이백년된 은행나무가 이루어주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