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 10월 마지막 주말의 속리산 단풍과 문장대 (feat. 감자전)


10월 단풍철을 맞아서 동네 뒷산(?)인 속리산엘 갔다. 근처에 살면서도 등산을 한번도 해보지 않았기에 단풍도 볼 겸 혼자 가려고 했으나 엄마가 무리라고 말려서 함께 문장대까지 올라가보기로 했다. (선견지명)




입구부터 등반을 하기에는 체력이 거지인 내게 무리일 거라는 판단과 엄마의 귀차니즘으로 인해 세조길 너머까지 엄마 동료 포교사님이 차로 데려다 주셨다.

여기서부터 문장대까지 3.3km. 걸어다니는 건 하루에 5km 이상 자주 걸어도, 등산을 하면서 3.3km 를 올라가야 한다니 입구부터 부담감이 상당했다.




올라가는 길 곳곳에는 단풍이 살짝 물들어 있었다. 하지만 아주 만개한 느낌은 아니라 조금은 아쉬웠다.




대체 얼마만인지... 호주에서는 산에 가려면 2시간 정도 마음 먹고 가야하기 때문에 정말 오랜만이었다. 거기다 이렇게 아침 일찍 나선 것도 처음이었다. 핸드폰에서 알려주는 고도를 계속 확인하면서 헉헉거렸다. 

등산길 초반에 있는 음식점들을 지나칠 때 음식 냄새가 나서 괴로웠다... ㅋㅋㅋㅋㅋ 이 때부터 감자전 먹고 싶다고 노래를 불렀다.




엄마는 등산이 취미라 팀원들이랑 자주 등산을 다니신다. 나는 등산 장비도 없어서 엄마 복장과 도구를 빌렸다. 

게다가 엄마는 배낭에 물과 사과와 각종 과자들을 가지고 등산을 하셨다. 나는 그냥 핸드폰이랑 보조배터리만. 엄마 체력 짱... 나는 거지... ㅠㅠ

한참 올라가다 반정도 왔을 때 중간에 쉬면서 사과를 먹는데, 속이 살짝 안 좋았다. 아... 내 체력 왜 이래... 크크킄...




몇몇 곳에서 단풍이 아주 예뻤다. 핸드폰으로는 마음에 들게 찍을 수가 없어서 아쉬웠다.




중간 중간에 표지판도 있고, 등산 시 주의점을 알려주는 판넬도 있어서 우리나라 등산문화가 잘 되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산하는 중이 아님. 분명히 등산 중인데 내리막길이 있었다ㅋㅋㅋㅋ

다들 아시겠지만 내리막길이 더 위험하다. 벌벌 떨며 손잡이를 꼭 잡고 내려갔다.




2/3 지점쯤 오자 예쁜 단풍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예쁜 모양의 단풍잎을 줍고 싶어서 잘 찾아봤는데, 물에 젖은 잎들이 많아서 실패.




이런 나무 계단이 나오니까 아 이제 거의 다 올라왔구나 싶어서 좋았다. (HP 10/100인 상태)




드디어 올라왔다! 그런데 하늘이 뿌옇다.

이 고생 하면서 올라왔는데????




엉엉엉엉엉

비가 안와서 다행인가



속리산 문장대(文藏臺)

문장대는 원래 큰 암봉이 하늘 높이 치솟아 구름 속에 감추어져 있다하여 운장대(雲藏臺)라 하였으나, 세조가 속리산에서 요양을 하고 있을 때 꿈속에서 어느 귀공자가 나타나 "인근의 영봉에 올라서 기도를 하면 신상에 밝음이 있을 것" 이라는 말을 듣고 찾았는데 정상에 오륜삼강(五倫三綱)을 명시한 책 한권이 있어 세조가 그 자리에서 하루종일 글을 읽었다 하여 문장대라 불리게 되었다 한다.



충청도→경상도로 넘어온 인증샷. 내 상태가 너무 안좋아서 가렸다ㅋㅋㅋㅋ

철 계단을 올라갈 때는 핸드폰을 떨어트릴까 무서워서 사진을 찍지 못했다.




으음... 안개가... 멋있구나




위에서 내려다보니 단풍이 그리 화사하지는 않았다.




내 감상 : 돌이 참 많아보인다. 핸드폭 꼭 쥐고 있어야지 (덜덜)




하나도 안 보여...ㅋㅋㅋㅋㅋㅋㅋㅋ




문장대 위 쪽 바닥에 돌이 패여 있어서 신기했다.

옛날에는 이런 철계단도 없었을 텐데 여기까지 올라올 수 있었을지 의문



색감조정을 다르게 했더니 조금 화사하게 나왔다.

구름낀 속리산 나름 멋진 거 같다. (하지만 다들 푸른 하늘을 선호하지)




넘치는 감성으로 졸졸 흐르는 물을 한 번 찍고 마음에 드는 단풍잎도 주웠다.

내려오는 길이 은근 길어서 정말 순간이동이 하고 싶었다.




엄마가 아시는 분이 하는 식당에 가서 (아까 올라가는 길에 봤던 식당 중 하나) 감자전과 오뎅을 시켰다.




감자전 가지고 감성샷 찍기ㅋㅋㅋㅋㅋㅋㅋㅋ 감자전은 정말 맛있었다 +_+

감자전을 먹었기에 이 등산은 성공적 (?)




세조길 옆 쪽에 갈대밭이 있어서 사람들이 참 많았다.




...음 사진으로 보니 칙칙한데? 실제로 보면 꽤 쓸쓸한 분위기로 감성적이다.




산 속보다 물 근처가 단풍이 더 예쁜 것 같았다ㅋㅋㅋ




법주사 옆의 나무도 울긋불긋




집에 가기 전에는 고기를 먹었다.... 이로써 등산으로 소비한 모든 HP칼로리 회복



위 사진은 모두 작년 10월 주말에 갤럭시 노트7로 찍은 것으로 지금으로부터 꼭 1년 전이다. 올해는 그냥 집에서 뒹굴뒹굴. 저 때보다 더 체력이 없는 거 같다. (살도 ㅉ..ㅣ..ㅁ)

작년에는 여기 저기 많이 갔었는데 올해는 나들이 계획이 별로 없다. 다음 달 중순까지 예쁜 단풍을 볼 수 있을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