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글 : 2017/09/03 - [발자취 足跡/일본 日本] - 한여름의 후쿠오카 #10 유후인하면 떠오르는 바로 그 풍경, 긴린코



긴린코 호수 입구로 다시 나와서 가이드에게 안내 받은 음식점의 위치는 호수로 들어가는 길목이었다. 아니, 이럴 줄 알았으면 그냥 아까 이 식당이라고 말해주지 그러셨어요. 괜시리 왔다갔다한 기분에 약간 꽁했지만, 우리 가이드가 아니고 옆 버스 가이드였으니 사실 데려다 준 것으로도 감지덕지다. 그렇게 생각하고 식당 문을 연 순간, 우리 가이드가 앉아있었다. 그걸 본 내 기분은 반가움 반, 이게 뭐야 하는 마음 반. 처음부터 우리 가이드 따라 왔으면 됐던 거네?




식당 이름도 모르고 들어온 후에 가이드가 나눠주는 메뉴판을 골랐다. 친절한 우리 가이드는 12명이나 되는 우리 일행에게 메뉴를 하나하나 설명해주면서 뭐가 맛있는지도 추천해주었다. 대부분의 음식이 괜찮지만, 미야자키 향토 음식인 치킨난반이 제일이라나? (유후인과 미야자키는 차로 1시간 30분 정도의 거리로 가깝다.) 남자들은 전부 치킨난반으로 통일. 여자들은 알아서 먹고 싶은 거. 나는 좀 다른 걸 먹고 싶어서 당고지루 세트를 시켰다. 세트에는 닭고기가 함께 나오는데, 치킨난반으로 해도 되고 토리텐으로 해도 된단다. 개인적으로는 토리텐이 좋아서 가이드의 아묻따 치킨난반 추천에도 고집스럽게 토리텐으로 시켰다.


자, 그럼 치킨난반은 뭐고 토리텐은 뭐길래 내가 고집을 부렸는지 궁금했을 것이다. 네? 안 궁금하다고요? 그러니까 치킨난반과 토리텐의 관계는 부먹과 찍먹의 차이와 비슷하다. 밀가루 입힌 닭고기를 튀겨서 소스에 살짝 적셔 내놓는 것은 치킨난반, 적시지 않고 내놓는 것은 토리텐이다. 치킨난반은 타르타르 소스도 추가로 들어간다. 난 개인적으로 타르타르 소스를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토리텐을 선호한다. 그럼 가라아게는 뭔데? 그건 닭고기에 밀가루를 입히지 않고 튀겨낸 녀석!




주문을 하고 나서야 가이드에게 식당 이름을 물어볼 수 있었다. 쿠루미야 라는 이름이란다. 쿠루미(胡桃)는 호두라는 뜻이고, 야(屋)는 가게라는 뜻. 직역으로 호두가게인데, 은근 음식점 이름으로 많이 쓰이는 거 같다. 왜지? 실내 인테리어는 대부분 목재. 혹시 호두나무인건가? @.@ 대부분이 좌식 테이블, 2~3 테이블만 입식이었다.




밥을 기다리는 도중 앞에 앉은 놈이 찍어줬다.




치킨난반이 제일 빨리 나왔다. 가격은 980엔.

메인요리에 밥, 국, 다시마 간장조림과 단무지가 함께 나온다.




사진을 위해 기다리라고 했지만, 굶주린 하이에나들은 참지 못하고 이미 한 입 베어 물고 말았다.

나도 한조각 얻어먹었는데 간장 소스가 달달하고 맛있었다. 왜 1등 메뉴로 추천했는지 알 거 같았다.




드디어 오늘 처음 먹는 제대로 된 식사. 나의 당고지루 세트가 나왔다. 가격은 1220엔

당고지루는 처음 먹어보는 거라 기대했는데, 생각보다 양이 많아서 놀랐다. 




당고? 당고는 경단 아니야? 라고 생각하는 분 계실 것. 그러니까 당고의 원재료인 밀가루를 얇게 국수처럼 만들어서 먹는 일종의 수제비다. 일본 요리 특유의 슴슴한 맛의 된장 수제비라고 생각하면 된다. 나한테는 짜지 않아서 좋았는데, 싱겁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겠지.




토리텐! 바삭하게 튀겨진 닭튀김 식감이 좋았다. 가이드는 끝까지 토리텐보다 치킨난반이 더 맛있다며 본인이 더 아쉬워하셨다. 아니 그냥 제 취향이 이 쪽이라니까요. 덕분에 맛있는 식사합니다. 저는 마음에 들어요! 라고 속으로(...) 외쳤다. 만약 부먹이 아쉬우면 옆에 있는 간장 소스에 적셔 놓으면 된다.




밥이야 그냥 밥이고, 사이드 반찬인 다시마 간장 조림은 내가 안 좋아하는 맛이었다.



식사를 하면서 일행이 주방을 살짝 엿보았다가 한국 辛라면을 발견하고 신기해했다. 그랬더니 가이드가 본인들이 그걸 시켰다고 하셨다. 아마 가이드를 위한 메뉴인가보다. 메뉴판에는 없었기 때문이다. 하기사, 가이드라면 이 마을에도 자주 올텐데 아무리 맛있는 치킨난반이라라도 100번 먹으면 질릴 거고, 자극적인 辛라면이 땡길 수도 있는 거고. 이해가 되었다.




다들 배가 고팠는지 음식을 싹싹 비웠다. 하나같이 메인 요리는 다 먹어 놓고, 다시마 간장조림은 서빙되어온 양 그대로 남아있다. 이쪽 테이블은 주메뉴를 닭고기로 선택하여 만족스러운 식사를 했지만 다른 테이블에 앉은 일행들은 뭘 잘못 시켰는지 대부분 남겼단다. 아무래도 일본 요리를 처음 먹은 친구들이 라멘 이런 것만 생각하다가 밍밍한 맛에 놀라서 남겼지 싶다. 내가 다 아깝다... 


어쨌든, 조금 늦게 식당에 왔고 12인분의 식사를 시켰는데도 많이 기다리지도 않았고, 맛도 나쁘지 않았다. 보통은 유후인에서는 식사를 하지 않고 거리에서 주전부리로 배를 채우기 때문인지 손님으로 바글바글하지도 않아서 좋았다. 나무로 지어진 식당에서 여유롭게, 현지인처럼 한 끼를 하고 싶다면 추천. 아참, 화장실은 정말 지저분하니 딴 곳에서 이용하시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유후
도움말 Daum 지도

  •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9.04 09:18 신고

    깨끗하게들 비우셨군요^^
    역시 식후경입니다
    앞에 앉으신분이 남자 후배이신가 봅니다
    하이에나..ㅋ

    • BlogIcon 슬_ 2017.09.07 01:19 신고

      하이에나들은 한~참 어린 놈입니다ㅋㅋ 금방 배고파해요.
      저는 사실 식사보단 관광인데, 일행들이 배고파하면 질문공세가 시작되기 때문에... 그게 싫어서 밥부터 멕였습니다ㅋㅋㅋ

  • BlogIcon 문moon 2017.09.04 10:37 신고

    식당도 분위기있고 음식도 맛나보이네요.
    우리는 유후인에서 쇼핑하고 주전부리만 먹었던것같네요. ^^

    • BlogIcon 슬_ 2017.09.07 01:20 신고

      식사를 하고나니 유후인을 볼 수 있는 시간이 거의 없더라구요. ㅠㅠ
      그래도 원하던 간식 2개는 먹었어요! ><

  • BlogIcon 밓쿠티 2017.09.04 11:39 신고

    마지막 문장이 완전 꿀팁이네요 화장실이 더러운 곳이군요ㅠㅠㅋㅋㅋ
    그래도 닭고기 좋아하는 분들한테는 여기가 참 좋을 것 같아요!!!^^

    • BlogIcon 슬_ 2017.09.07 01:21 신고

      화장실 정말.. 진짜.. 흑 ㅠㅠ
      유후인이 작은 마을이라 화장실이 참 별로더라구요.
      일본 화장실 문화 좋아하는 제게 쇼킹을 선사해준...ㅋㅋㅋ

  • BlogIcon ageratum 2017.09.04 21:12 신고

    여기를 알거 같기도 하고.. 아닌거 같기도 하고..ㅋㅋ
    식당에 가보지는 않았지만 웬지 지나치면서 본거 같기도 해요 ㅋㅋ
    암튼 음식이 깔끔하게 잘 나오는거 같네요^^

    • BlogIcon 슬_ 2017.09.07 01:22 신고

      긴린코 호수 바로 앞에 있어서 아마 지나가다 보셨을 거예요ㅋㅋㅋ
      밖에서 볼 때는 손님이 없는 거 같고 한가해보여요. 마당? 이 좀 넓거든요.

  • BlogIcon lifephobia 2017.09.04 23:54 신고

    유후인에 갔었고, 긴린코 호수까지도 걸어갔었는데
    그래서 여기를 알듯 모를듯 아리송하네요.
    일본 가정식처럼 보이는 음식이 맛있어 보이기도 해요.
    외부 모습 하나 있었다면, '앗! 여기야!' 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ㅋ

    • BlogIcon 슬_ 2017.09.07 01:23 신고

      약간 식당처럼 안 보이기도 해서 들어갈 때 바깥 사진을 못찍었어요.
      긴린코 호수 들어가는 입구 쪽에 넓은 부지 위에 있기 때문에 보셨을 거라고 생각합니다ㅎㅎㅎ
      향토음식 위주로 나오는데 가격대도 괜찮고, 맘에 들었어요. ^^*

  • BlogIcon GeniusJW 2017.09.05 01:12 신고

    일본 가정식을 느낄 수 있는 곳이네요~~ㅋㅋ

    • BlogIcon 슬_ 2017.09.07 01:23 신고

      큐슈 향토요리를 맛볼 수 있는 곳이죠 ^^*

  • BlogIcon 밥짓는사나이 2017.09.05 08:41 신고

    역시 음식들이 깔끔하네요 ㅎ
    한입베어문 치킨을 보며, 음식들이 얼마나 먹음직했는지 알것같아요 ㅎㅎ

    • BlogIcon 슬_ 2017.09.07 01:23 신고

      아무래도 이 날 제대로 된 첫끼라..
      셔터찬스를 안 기다려주더라구요.
      맛있었습니다. 또 먹고 싶네요.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7.09.05 11:04 신고

    외국나가서 한식이나 라면보면 전 눈돌아가던데 ㅋㅋㅋㅋㅋ
    출장가서 너무 라면이 먹고싶어서 (라면회사 다닙니다) 혼자 밤에 마트 간적도 있네요 ㅋ

    그래도 저리 싸악~~ 비우신 그릇을 보니 저도 먹음직 스럽네요 ^^

    • BlogIcon 슬_ 2017.09.07 01:24 신고

      저 후쿠오카 4일 다녀오고 나니 집에서 그렇게 라면이 먹고 싶더라구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계속 밍밍한 거만 먹어서 그런가 자극적인게 확 땡겼어요.
      물론 여행가서는 그릇을 싹싹 비웁니다만... ^^*

  • BlogIcon sword 2017.09.05 13:47 신고

    이번 식사도 완전 알차게 드신것 같아요
    맛나보여욤 ㅎ

    그런데 많은 한국사람들이 일본하면 엄청 깔끔하고 꺠긋할것 같다는 생각을 하는거 같아요
    저도 일본여행하면서 정말 화장실보고 깜짝깜짝 놀라기도 하고 백화점 화장실 조차 시껍한적이 있었거든요 ㄷㄷㄷㄷㄷㄷ

    • BlogIcon 슬_ 2017.09.07 01:26 신고

      전 그동안 일본을 도쿄/간사이지역 위주로만 다녔는데, 다 화장실이 괜찮았거든요.
      특히 오하라라는 시골마을 갔는데 아주 작은 마을 버스정류장에도 비데 설치되어 있어서 놀랐었어요.
      그런데.... 유후인은... 관광 마을인데...
      ...
      충격 받았습니다 -.-;;;;

  • BlogIcon 줌마토깽 2017.09.05 15:08 신고

    슬님 미인이십니당ㅎ
    음식들이
    하나같이 넘 맛나보여요

    • BlogIcon 슬_ 2017.09.07 01:26 신고

      현지에서 먹는 향토음식이라 더 맛있었어요!

  • BlogIcon Deborah 2017.09.05 17:37 신고

    맛난 요리는 같이 동행하는 분이 함께 하셔서 더 맛이 있었을 가능성이 높네요

    • BlogIcon 슬_ 2017.09.07 01:28 신고

      일행들에 대해서는 노코멘트 하겠습니다...(쿨럭)
      음식은 정말 구수~하고 맛있었어요!! ><

  • BlogIcon peterjun 2017.09.06 01:44 신고

    모두 이해는 되었는데... 역시 남의 나라 단어라... 단어들은 금새 머릿속에서 지워질 것 같아요. ㅋ
    아는 만큼 보인다!! 그래서 입맛에 맛는 것도 골라서 드실 수 있었던 것 같네요. ^^

    • BlogIcon 슬_ 2017.09.07 01:29 신고

      가이드분이 설명도 잘 해주셨어요.
      저는 원래 탕수육도 찍먹이라서요ㅋㅋㅋㅋㅋ 그래서 토리텐을... ^^*

  • BlogIcon 청춘일기 2017.09.06 23:04 신고

    중간에 인증샷만 보면 한국식당 같은걸요 +_+
    뭔 메뉴가 이리 어렵나 했는데 한 줄 요약! 부먹과 찍먹 ㅎㅎ 부먹이라고해서 소스가 흥건할줄알았는데 그렇지도 않네요.
    저도 당고라고해서 꼬치에 끼운 떡이 같이 나오나 했더니 수제비 같은걸 당고라고 하는거군요. 사진에선 안느껴지지만 약간 심심, 담백한 맛인가봐요 ^^

    • BlogIcon 슬_ 2017.09.07 01:30 신고

      저도 다른 분들 블러처리할 때 뭔가 한국스럽다 생각했어요. 좌식 테이블이라 더 그런가봐요ㅋㅋㅋ
      치킨난반은 살짝 적시는 정도예요! 간장소스가 달달해서 맛있어요.
      저도 처음에 당고지루라는 이름 들었을 때 뭔 경단을 국으로 먹냐; 이렇게 생각했더랬죠ㅋㅋㅋ 근데 오해할만 하지 않나요 ㅋㅋㅋ

  • BlogIcon 좀좀이 2017.09.07 19:11 신고

    돌고 돌아 슬님 일행 가이드로 ㅎㅎ 좀 허무하셨겠어요. 가이드가 치킨난반을 추천하셨지만 지조있게(?) 토리텐을 주문하셨군요. 가게 이름이 호두가게인데 정작 판매하는 것은 닭고기로군요. 설마 진짜 저 목재 중 일부가 호두나무일까요?? 당고가 원래는 수제비였군요! 당고지루라고 해서 우리나라 새알 팥죽 속 새알 떠올렸는데요. 신라면은 가이드 전용 히든 메뉴인가요? 그런 거 보면 꼭 쓸데없이 그런 메뉴를 주문해보고 싶어지는데요 ^^;;

    • BlogIcon 슬_ 2017.09.08 14:26 신고

      넵 저는 찍먹파니까 토리텐!!
      쿠루미야가 전통적으로 무슨 의미가 있나 싶어서 검색을 해보았는데, 그건 못 찾았고 그냥 일본 여기저기에 같은 이름을 가진 가게가 있다는 것만 알았어요.
      당고는 경단이 맞는데, 왜 재료만 같지 모양이 다른 걸 당고지루라고 하는지 모르겠어요. ㅋㅋㅋ
      신라면 히든 메뉴ㅋㅋㅋ 한국에서 툭하면 먹는 건데 히든 메뉴라고 하면 꼭 먹어야할 거 같네요.

  • BlogIcon liontamer 2017.09.07 21:18 신고

    아름다우십니다 :) (음식도 사진도 슬님도~~)
    홍대 쪽 규슈식당이 있어서 가끔 들러 치킨난반 먹으면서 좀 축축한 느낌만 빼면 참 좋다 생각했는데 슬님 포스팅을 보니 오오 토리텐이 저를 위한 음식이었군요 ㅋㅋ

    • BlogIcon 슬_ 2017.09.08 14:28 신고

      으하 부끄럽습니다.
      liontamer님도 바삭한 걸 더 좋아하시는군요!
      한국에 있는 규슈 식당에서도 가라아게, 치킨난반, 토리텐 잘 구분해서 판매하는지 궁금해지네용ㅋㅋㅋ
      아참, 토리텐에는 타르타르 소스가 없다는 슬픔이 있어요...

    • BlogIcon liontamer 2017.09.08 22:13 신고

      ㅎㅎ 더 좋아요 전 타르타르 소스 안 좋아하거든요 우왕 먹고픈 토리텐!

      홍대 규슈 식당엔 가라아게랑 치킨난반만 있어요. 아마 울나라에선 가라아게 정도만 유명할거 같아요

    • BlogIcon 슬_ 2017.09.08 23:58 신고

      저도 타르타르소스를 선호하는 편은 아니예요. 헤헤 취향이 같네욤
      그러고보니 가라아게는 정말 많이 봤어요ㅋㅋ 바삭한 토리텐도 들어오면 좋을텐데... ㅠ0ㅠ

  • BlogIcon 애리놀다~♡ 2017.09.08 12:18 신고

    가이드가 추천한 음식이 확실하긴 하나 보네요. 다시마 빼고 그릇이 깨끗하게 다 비워졌어요.
    제 할아버지 할머니께서 일본에서 꽤 오래 살다 한국으로 오셨었는데 할머니께서는 된장 베이스에 수제비를 만드시더라구요.
    당고지루가 어릴 때 할머니의 수제비를 살짝 떠올리게 해요.
    일본 식당인데 화장실이 지저분하다는 점은 약간 충격이예요. 일본 화장실도 그런 곳이 있긴 하군요. 약간 기분이 좋아지는 이유는... ^^;;

    • BlogIcon 슬_ 2017.09.08 14:29 신고

      다들 엄청 배고파해서ㅋㅋㅋ 맛도 있었지만요!!
      애리놀다님 조부모님이 일본에서 오래 살다 오셨군요!!!
      된장 베이스 수제비면 정말 당고지루랑 맛이 비슷할 거 같아요. 혹시 규슈 지방에서 살다 오셨을까요? ㅎㅎ
      저도 이 곳 화장실 너무 별로라 쇼크 먹었어요 -.-... 한국보다 더 더러웠어요...

    • BlogIcon 애리놀다~♡ 2017.09.08 16:05 신고

      제 조부모님 사신 곳은 한참 안쪽 나고야예요. 남편도 일본에서 태어나서 여러가지로 일본과는 인연이 깊어요. ^^*

    • BlogIcon 슬_ 2017.09.08 16:12 신고

      나고야가...먹을 게 그렇게 많고 맛있다는데요... +ㅠ+ 음식 양이 많다고...

  • BlogIcon 첼시♬ 2017.09.08 19:09 신고

    헉...ㅁ맛있겠어요!
    전 타르타르소스 좋아해서 치킨난반 주문하고 싶습니다. ㅋㅋ
    그리고 슬님... 상큼하시네요. ><
    네일하고 상의 무늬색도 너무 잘 어울려요!

    • BlogIcon 슬_ 2017.09.09 00:00 신고

      으하핰ㅋ 감사합니다. 네일은... (게을러서) 리뷰를 하지 않은 데싱디바에요. 여행 갈 때 하니까 넘 편해요....
      이 날 밥 먹을 때 너무 서둘러서 먹은 게 후회돼요. 좀 천천히 음미하면서 먹을걸 ㅇ<-< 야밤에 먹고 싶어지네요ㅋㅋ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