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글 : 2017/08/31 - [발자취 足跡/일본 日本] - 한여름의 후쿠오카 #7 나무로 된 스타벅스 컨셉스토어 @ 다자이후 텐만구



다자이후 스타벅스에서 줄을 기다리고, 음료를 받고 다시 내려왔더니 집합 시간에 거의 딱 맞춰서 도착했다. 앞으로도 기나긴 여정이 기다리고 있으니 화장실을 미리 다녀오고 싶었는데, 가이드가 40분 뒤에 도착할 휴게소를 이용해달라고 부탁하셨다. 그래서 그냥 버스에 탔다.




다자이후 텐만구의 명물, 우메가에모찌



일정표에 포함되어 있다고 써 있던 우메가에모찌 간식은 대체 언제 주는 거야? 라고 생각하기가 무섭게, 버스에 탑승하자마자 떡을 나누어 주었다. 매화떡이라고 고풍스럽게 표현했지만, 뜨끈뜨끈한 떡을 받아들고 입에 넣을 때까지 매화 문양 같은 건 보이지도 않았다. 그냥 팥맛이 나는 찹쌀떡이다. 꼭 먹어보고 싶은 간식이었는데 맛은 그냥 평범했다.




40분을 달려서 쿠스 휴게소에 도착. 이 휴게소가 유명한 이유는 바로 야마나미 목장에서 나온 요구르트를 유일하게 판매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꼭 사서 맛을 보라고 가이드분께서 강력 추천을 하기도 하셨다. 그런데 하차 하기 직전, 모순된 말을 하셨다. 비 때문에 길이 많이 막히니 5분 후에 돌아와 달라고. 처음에는 괜찮을 거라고도 생각했다. 화장실은 2분 만에 다녀오면 되고, 줄 서서 요구르트 사는 게 까짓 얼마나 걸리겠어?




라는 생각으로 편의점으로 돌진



매진이 되는 일이 종종 있다길래, 들어가자마자 바로 요구르트가 있는 매대를 찾았다. 우리의 인원 수는 12명. 매대에는 대략 스무 개 남짓의 요구르트가 있었다. 다행이다! 쓸어버리겠어! 바구니를 가져온 S씨와의 합동작전. 무사히 12개를 쓸어담고 매대 바로 옆에 있는 카운터 줄에 서서 계산을 기다렸다.


그런데


아무리 기다려도 줄이 줄어드는 기미가 없었다. 오히려 옆에 있던 대기줄이 사람이 빨리 줄고 있었다. 그렇다고 내가 지금 옆 줄로 이동을 하면 끝에서부터 줄을 서야 하는데, 그거나 이거나 똑같을 거 같았다. 그래서 그냥 눈물을 머금고 기다렸다. 줄 기다리는 것만 10분은 지난 것 같다. (화장실은 S씨와 번갈아 다녀왔다.)




어쩄든 그렇게 해서 획득한 야마나미 목장 요구르트

이게 얼마나 맛있길래 꼭 먹어봐야 한다는거야.




86kcal, 단백질 3.3g, 당질 3.3g, 탄수화물 10.8g, 나트륨 42mg, 칼슘 110mg



한국에서 요구르트하면 떠오르는 떠오르는 미색 음료. 개인적으로 그 달달한 맛을 좋아하는데, 이 제품은 요구르트라기보다는 요거트에 가깝다. 요구르트나 요거트나 사실 똑같은 거지만, 한국에서 요구르트는 가운데가 홀쭉한 그녀석. 요거트는 숟가락으로 떠먹는 녀석이지 않은가? 비린내는 거의 안나는 고소한 유산균의 맛이었다. 시큼할까봐 걱정했는데 기우였다. 그렇다고 '미치도록 꼭 먹고 싶어! 이거 먹으러 후쿠오카 또 와야돼!' 할 정도의 맛은 아니다.




이 다음 원래 코스는 벳푸 전망대였는데... 기사 아저씨의 고집으로 고속도로를 탔다가 다른 투어 버스보다 20분 정도 늦어지는 바람에 패스 하기로 했다. 대중교통으로는 쉽사리 갈 수 없는 곳이라길래 나름 기대했지만, 유후인이 너무 짧아지는 건 아쉬울 거 같다는 대다수의 의견으로 과감히 넘어가기로 했다. 나중에 또 기회가 있겠지. 그래서 우선은 가마도 지옥으로 직행.




도로 양 옆으로 산이 감싸고 있어서 나무를 실컷 볼 수 있었다. 시야가 초록초록

삼나무인지 편백나무인지 그런 녀석들이 많이 심어져 있다고 했다.




슬쩍슬쩍 보이는 온천 마을의 면모

달리는 차 안에서도 구린내가 났다. 유황 온천이 있기 때문이다.




뭉게뭉게 수증기도 슬쩍 보였다. 신기한 마을이네.




가마도 지옥까지 대략 20분 남은 시점

처음 보게 될 일본 온천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가 되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벳푸
도움말 Daum 지도

  •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9.01 09:41 신고

    목장에서 바로 먹을수 있는게 맛이 신선하다는것을 느끼면서
    먹을수 있으니 좀 새롭게 느낄수 있을것 같네요
    ( 쓰고 나니 말이 좀 이상하네요 ㅋㅋ )

    • BlogIcon 슬_ 2017.09.02 01:24 신고

      목장에서 언제 공수해 오는지는 모르겠지만 확실히 신선하고 고소한 맛이었어요.
      실제 목장 가서 먹으면 더 맛있겟죠? +_+

  • BlogIcon 문moon 2017.09.01 10:36 신고

    자유여행을 가셔서 가이드 있는 여행일정으로 바꾸셨네요. ㅎㅎ
    가마도지옥은 넓지는 않지만 볼만했지요.
    야쿠르트 보다는 아이스크림이 맛있던데요. ^^

    • BlogIcon 슬_ 2017.09.02 01:25 신고

      전체적으로는 자유일정인데, 홍수 때문에 일정 소화가 어려울 거 같아서 출발 전에 관광지를 풀로 도는 투어버스를 예약했어요.
      문님이 예전에 올리셨던 포스트가 생각나네요. 그 때 참 신기했는데요ㅎㅎ 저도 바로 다음편에 올렸습니다 ><
      야쿠르트는 편의점에서 파는 거라 먹었는데, 가마도 지옥 아이스크림은 시간이 없어서 못먹었어요 ㅠㅠ

  • BlogIcon 밓쿠티 2017.09.01 11:38 신고

    이때 먹은 간식들은 다 아쉬운 맛이었군요ㅠㅠㅠㅠ나름 특산품?같은데 맛은 그냥저냥 그런가봐요 ㅋㅋㅋㅋ

    • BlogIcon 슬_ 2017.09.02 01:26 신고

      요구르트는 괜찮았어요. 그치만 요구르트가 천하제일미래봤자 그냥 요구르트 맛이잖아요ㅋㅋㅋ 그래서 후기가 저렇습니다.
      부드럽고 고소해서, 일반 요구르트 같지는 않아요. ㅋㅋㅋ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7.09.01 11:50 신고

    맛은 평범해도 몸에좋겠죠?
    그러니 강력추천을 하신게 아닐까요? 갓짜낸, 우유로 만든...?

    • BlogIcon 슬_ 2017.09.02 01:30 신고

      맛도 괜찮았어요. 어쩐지 저 계속 포스트에는 불평을 늘어놓고 댓글로 변호를 하고 있네요ㅋㅋㅋㅋㅋ

  • BlogIcon 『방쌤』 2017.09.01 14:42 신고

    저도 부산 초량 카페에 갔다가 우유 하나 사려고 한참이나 줄을 서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맛은 뭐 그다지,,,^^
    그래도 사람들은 다 좋아하더라구요~ㅎ

    • BlogIcon 슬_ 2017.09.02 01:31 신고

      헐레벌떡 뛰어가서 맛보고 너무 맛있어 하고 울며 감탄할 정도는 아니라는 거지, 나쁘지 않은 맛이었어요ㅋㅋㅋ
      관광지에서는 무난무난한 것들이 엄청난 인기를 끄는 경우가 꽤 있는 듯하네요ㅎㅎ

  • BlogIcon Deborah 2017.09.01 14:43 신고

    아 말로만 듣던 요쿠르트네요. 신선도는 보장 되겠어요. 좋은 체험 하셨네요

    • BlogIcon 슬_ 2017.09.02 01:32 신고

      줄 기다리는 내내 좌불안석이었다는 것만 빼면요ㅎㅎㅎ

  • BlogIcon sword 2017.09.01 15:25 신고

    뜬금없이 온천이 가고 싶어지네요..

    이렇게 지역 요구르트는 왠지 더 신선할것 같고 맛도 좋을것 같아요 ^^

    • BlogIcon 슬_ 2017.09.02 01:33 신고

      렌트를 해서 친구들끼리 여유롭게 벳푸로 이동하면 좋은 추억 생길 거 같아요.
      투어 버스 말구...^^ㅋㅋㅋ
      요구르트 괜찮은 맛이었어요!

  • BlogIcon pennpenn 2017.09.01 16:02 신고

    이 요구르트 한 병이면
    여행의 피로를 풀어 주겠어요.
    주말 잘 보내세요.

    • BlogIcon 슬_ 2017.09.02 01:33 신고

      맛이 괜찮았어요.
      너무 시간이 촉박해서 구매하는게 힘들었지만서도...

  • BlogIcon peterjun 2017.09.02 01:08 신고

    전 온천여행은 한번 꼭 가보고 싶어요.
    아버지 모시고 가고 싶은데.. 안가시겠다고 고집을 ㅠㅠ

    • BlogIcon 슬_ 2017.09.02 01:35 신고

      온천이면 큐슈 지역이 확실히 접근성도 좋고 부담이 없겠네요.
      이 때는 여름이라 온천 생각은 별로 안들었어요.
      저도 늦가을/초여름이나 늦겨울/초봄 사이에 온천 즐기러 가보고 싶어요.

  • BlogIcon lifephobia 2017.09.02 09:53 신고

    엄청 유명한 것 같은데, 기대만큼의 맛은 아니었군요. ㅋㅋ
    그리고 벳부 전망대를 안가봐서 잘은 모르겠지만
    저도 유후인을 더 오래보고 싶어서 패스했을 것 같아요.

    • BlogIcon 슬_ 2017.09.03 16:30 신고

      동네 편의점에 있다면 계속 사먹었을지도 모르겠어요. 건강한 맛이 나거든요ㅋㅋ
      그런데 5분 안에 먹어야 하는 미션!! 을 해결해야하니까 그부분 때문에 감점...ㅋㅋㅋ
      벳부 전망대를 갔으면 그냥저냥이었을 것 같은데, 안가서 조금 아쉬운 지도...

  • BlogIcon GeniusJW 2017.09.02 18:39 신고

    사진 보니깐,,
    일본 여행 가고 싶어집니다~~ㅋㅋ

    • BlogIcon 슬_ 2017.09.03 16:30 신고

      언제 한 번 다녀오세요~ ㅋㅋㅋ

  • BlogIcon 좀좀이 2017.09.03 20:19 신고

    매화 문양이 흐릿하네요. 처음 보고 저기 어디 매화 문양이 있지? 했어요. 맛은 평범했군요 ㅎㅎ 가이드가 일부러 시간을 짧게 이야기했을 거 같아요.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저기서 줄 서서 늦을 거 계산했겠죠 ㅋㅋ 야구르트 병이 약병 같아요. 슬님 설명 보면 저 요구르트는 맛이 왠지 우유맛과 매우 비슷할 거 같아요.^^

    • BlogIcon 슬_ 2017.09.03 20:42 신고

      저도 먹으면서 매화문양 봐야겠다는 생각은 1도 안들었어요ㅋㅋㅋ
      휴게소에서 많이 늦었다고 다음 관광지인 벳푸에서 빨리 모이셔야 한다고 그러더라고요ㅋㅋ 정말 5분안에 모든 걸 해결하길 바라신듯해요.

  • BlogIcon 청춘일기 2017.09.05 19:37 신고

    버스여행의 좋은 점인 휴게소 들리기는 일본도 마찬가지군요^^
    목장 요구르트를 파는 곳이라니 그런 얘길 듣고 안사먹을 수 없지요 맛있으면 더 좋지만 그렇지 않더라도 여행에서의 음식은 기념이기도 하니까요ㅎㅎ
    계산원이 느렸던 점과 비가 와서 쉬는 시간이 줄어든건 아쉽네요

    • BlogIcon 슬_ 2017.09.06 10:53 신고

      한국 휴게소처럼 뭔가 먹을 게 많지는 않았지만, 편의점 안에 구비해둔 게 신기했어요ㅋㅋㅋ
      맛도 나쁘지는 않았어요! 허겁지겁 먹어서 그렇지ㅎㅎㅎㅎ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