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글 : 2017/08/23 - [발자취 足跡/일본 日本] - 고베 먹부림 여행 #23 모토마치도오리의 파티스리 그레고리 콜레(Pâtisserie Grégory Collet)



이제 고베 포스팅도 이것이 마지막. 하나 더 쓰려면 더 쓸 수도 있는데, 굳이 늘릴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 잡다구리한 글이라 그냥 한 번에 올리기로 했다. 

따라서 먹부림은 많지 않다.




떠나기 전 날이라 쇼핑 타임을 가졌는데, 이틀 전에 다이마루 백화점에서 이미 화장품을 산 후라 별로 살 게 없던 와중에...

온갖  문구류가 눈에 들어왔다 (하악하악) 쓰잘데기가 1도 없지만 귀여우니까 사고 싶은 녀석들




계속 쇼핑을 하지 않던 일행이 드디어 지갑을 열었다.

스티커만 5만원어치 사서 면세받았다ㅋㅋㅋㅋㅋㅋ




사실은 나도 삼.... 부엉이 엽서와 부엉이 스티커

넘나 귀엽지 않은가




확실히 좀 겨울 느낌의 스티커이긴 하다




이런 엽서도 삼... 크리스마스 카드처럼 아주 예쁘다.

물론 아직도 쓰지 않고 고이 모셔두고 있다. 내 기념품이얏!




하나에 삼천원짜리 노트도 샀다.

꽃문양에 금박 은박이 들어가 있는게 예뻐서...

속지도 금박 은박 처리되어 있음...




다이마루 백화점 1층 안내소에서는 외국인 대상의 할인쿠폰을 발행해준다. 여권을 보여주면 3000엔 이상의 물품 구매시 5% 할인을 해주는 쿠폰을 받을 수 있다.

드럭 스토어보다 백화점 쇼핑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참조하시길!


면세 수속은 지하 2층에서 진행한다. 지하 2층에는 드럭 스토어도 있고 문구류(ㅋㅋㅋ)도 있으니 쇼핑하고 면세하기 딱 좋은 위치다.

다만, 백화점이다보니 면세 시 서비스 비용을 받는다. 세금 8%에서 1.1%는 수수료 비용, 6.9%만 환불된다.






모토마치의 어떤 꽃집에서 보았던 컬러풀한 꽃잎



◆◇◆◇◆




대강 쇼핑을 마치고 (라지만 2만엔 씀) 우리는 이제 귀국 준비도 할 겸 숙소로 돌아갔다.

편의점 음식을 먹을지, 식당에 가서 먹을지 고민했는데 편의점 가는 길이나 식당 가는 길이나 비슷해서 식당에 가자고 했다.

도착한 곳은 umie 모자이크에 위치한 모토마치 도리아라는 도리아 전문 식당이었다. 개인적인 기준으로는 맛집이라기보다는, 그냥 식당이다. 

좋아하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마지막 날 가서 감흥이 없었나?



상호 | 神戸元町ドリア

주소 | 神戸ハーバーランド umie モザイク2F 

전화 | +81-78-341-3309 

영업 | 11.00- 22.00 (L.O. 21.30)

휴무 | 없음



◆◇◆◇◆




천장 인테리어는 요러했다.




테이블은 깔끔하게 되어있다. 총 64석이라고 한다.


크림 베이스, 토마토 베이스 등 다양한 도리아가 있고, 다양한 메뉴 때문에 고르는데 아주 고심을 하였다.

주문 받을 때 다인원이라 그랬는지 직원이 좀 정신없어 보였다. 

...좋게 말해 정신없어 보이고 정확히 말하면 불친절했다. 




좌측부터 새우크림 도리아, 브로콜리가 있는 야채 도리아, 버섯 오므라이스

가격은 1000~1300엔 정도이다.




오므라이스 사이즈가 상당히 큰 편이었다.

양은 괜찮은데, 확실히 먹다보니 좀 느끼했다.

고베 5일차쯤 되니 김치... 김치가 필요해!




그릇 밑에 미니 연료를 넣어 따뜻하게 데워 먹을 수 있다.

사진 찍느라 조금 모자랐던 것이 유우머...




2숟갈 정도 남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느... 느끼해서...ㅋㅋㅋ



숙소로 가는 길에 모자이크에 있는 스타벅스에 들러서 교토 텀블러 안에 무료 음료를 받아왔다.

색다른 음료는 아니고 그냥 단순한 아메리카노... 텀블러 안에 설명서가 들어 있는 것을 모르고 그냥 넣어달라고 해서 파트너들에게 조금 민망했다. 

친절하게도 헹궈주고 나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담아주어서숙소 냉장고에 넣어둘 셈으로 들고 왔다. 내일 마셔야지 히히.




숙소로 가는 길에 살짝 본 호빵맨 박물관

결국 고베 5일 동안 들어가보진 못했다.




하버랜드의 관람차도 역시, 타보진 못했다ㅋㅋㅋ




이젠 당분간 안녕! 언제 또 볼진 모르겠지만 즐거웠다 고베여....


◆◇◆◇◆




다음 날 아침에는 며칠 전에 미리 사둔 두부를 먹었다.

달달한 미소 소스가 함께 들어있다. 그냥 쏘쏘했음.


저가항공을 예약한 나와 다른 1명의 비행기는 오후 1시 경이었는데,

I를 비롯한 대한항공팀이 오전 11시 경 비행기라 그냥 다같이 일찍 가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셔틀 버스를 탑승하고 고베 산노미야 역으로 가기 전

버스 티켓을 휴대폰 케이스에 넣어두고 못찾아서 카운터에 가서 또 받아왔다. (바보...)



간사이 공항으로 가는 버스를 타기 위해 산노미야에 도착하자마자 헐레벌떡 뛰었는데

제 시간에 도착하긴 했지만 대기자들이 많아서 결국 다음 버스를 탑승해야만 했다.

저가항공 팀은 당연히 여유가 있었으나... 대한항공 팀은 면세찬스를 놓칠까봐 고뇌에 차있었다.

버스를 탑승하기 위해 아주 일찍 나왔기 때문에 비행기 놓칠 염려는 없었다는 것이 참으로 다행이다.



고베 산노미야 정류장에서 간사이 공항 가는 버스 시간표

http://www.kate.co.jp/kr/timetable/detail/KB


※ 간사이 공항 행 버스의 산노미야 정류장 위치는 하단의 구글 맵에 표시해두었습니다.




리무진 버스 안에서의 풍경

으앙... 귀국 하기 시러....



저가항공팀(=우리)는 너무 일찍 도착하는 바람에 공항에서 시간을 열심히 죽이고 있었다.

항공 체크인 할 때는 티웨이-이스타 공동운항으로 인해 직원이 자꾸 티웨이로 가시라, 이스타로 가시라로 뺑뺑이를 시켰다 ㅠㅅㅠ

무사히 체크인을 시작했는데 이게 웬걸 짐이 너무 추가되어서 짐 추가 비용으로만 5천엔을 써서 갑자기 거지가 되고 말았다.

같이 동행하는 일행이 내가 너무 가여워 보였는지 음료수와 간식을 사주었다.




오징어 모양 간식은 사실 술안주로 며칠 전에 사놓은 건데 계속 소비하지 못하고 있다가 결국 공항에서 먹음

당고는 일행이 한번도 안 먹어봐서 궁금하다고 하여 공항 편의점에서 구매 후 먹었다. 엄청 달착치근하고 끈적하다.




일행이 나눠준 고베 푸딩맛 킷캣!! 맛있다!!!

동전을 탈탈 털어 산 귤맛 이로하스. 상큼한 맛이라 좋았다.




공항 스타벅스에서 신메뉴는 벌써 매진이었다.

(전 지역의 텀블러와 머그를 보고 푸쉬식한 상태ㅋㅋ)




귀국 하는 비행기 안은 보통 사진을 찍지 않는 편인데, (뭐가 좋다고 찍냔 말이다...) 햇살이 짱짱하여 한 번 찍어보았다.

포근해보이는 분위기와 다르게 인천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찬바람 쌩쌩이었다.



이로서 고베 여행기도 끝! 이렇게 많이 먹은 여행은 처음이었다. 온전히 먹으러 간 것이니만큼 목적에 충실한 여행이라 좋았다.

지출한 금액만 적어두고 따로 메모는 안 해두었는데도 기억이 아주 생생하다. 음식 사진을 보면 기억이 퐁퐁 솟아올라서 편하게 쓸 수 있었다ㅋㅋㅋ

이 여행을 같이 했던 일행 중 한 명은 최근에 고베를 또 다녀왔다. 오징어 튀김 또 먹고 그러더라. 아주 아주 부러웠다.

아무래도 내년 쯤에 고베 여행을 또 가야지 안되겠다.




고베 먹부림 여행 5박 6일 - #24 백화점과 도리아의 마지막 밤, 공항에서의 마지막 날

■ Daimaru Kobe → Kobe Motomachi Doria → Starbucks → 고베 메리켄 파크 오리엔탈 호텔

■ 고베 메리켄 파크 오리엔탈 호텔 → 민트 고베 → SANNOMIYA - KIX BUS STOP - 간사이 국제공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BlogIcon sword 2017.08.24 14:06 신고

    알차고 알찬 여행을 잘 마무리 하셨군요 ㅎㅎㅎㅎ
    짐 추가 비용은 가끔 허탈하게 하죠... 저는 그래서 짐이 많을 것 같은 여행지는 저가항공을 피하게 되던데
    짐이라는게 맘대로 되질 않죠... -_ㅡ...허허허

    • BlogIcon 슬_ 2017.08.26 18:13 신고

      미리 추가 신청을 더 일찍 했어야 하는데, 방심하고 있다가 기간을 놓쳤어요.
      제 실수니까 뭐 어쩔 수 없죵ㅋㅋㅋㅋㅋ

  • BlogIcon YYYYURI 2017.08.24 17:19 신고

    고베 저도 너무 가고 싶구요! ㅎㅎ

  • BlogIcon ageratum 2017.08.24 22:34 신고

    저가항공은 역시 수하물 용량이 적어서 아쉽더라구요..ㅜㅜ
    여행용 저울을 꼭 소지할 수 밖에 없는..ㅋㅋ
    재미있는 여행기 잘 봤습니다^^

    • BlogIcon 슬_ 2017.08.26 18:15 신고

      저가항공 티켓이 저렴한 만큼 이런 부가적인 서비스에서 돈을 벌어야지 싶어서... 짐이 오버될 때 비용은 별 생각 없는데,
      이번엔 제가 신청 기간이 3일 전이라는 걸 까먹고 하루 전에 떠올리는 바람에 돈이 약간 더 나갔습니다 ㅠㅠㅋㅋ

  • BlogIcon 청춘일기 2017.08.24 23:51 신고

    아, 아쉬운 마지막 포스팅이네요. 끝나고 집으로 오는 일정은 참 아쉽죠
    스티커만 5만원 어치라니-_- 스티커만 모아서 포스팅해도 될거같은데요 ㅋ 부엉이 엽서도 귀엽고 곧 가을, 겨울이니 부엉이 스티커도 계절에 어울리는 시간이 되었네요^^
    중간에 '라지만 2만엔'은 무슨 말인지 유추가 안되요 ㅎㅎ

    • BlogIcon 슬_ 2017.08.25 02:03 신고

      '대강' 쇼핑을 마쳤는데 2만엔 썼다는 뜻이예요 ㅋㅋㅋ
      스티커는 제가 아니라 일행이 5천엔 이상 산 거라... 전 저 부엉이만 샀어요ㅋㅋㅋ

    • BlogIcon 청춘일기 2017.08.25 07:46 신고

      아하! 앞 말에 이어지는 거였군요 ㅋㅋ 라지만이라는 상품이 있는줄;;
      일행분은 무슨 스티커를 그리 사셨는지 궁금하네요 ㅎ

    • BlogIcon 슬_ 2017.08.26 18:17 신고

      글 쓸 때 여러 번 고쳐쓰다보니 쓰다보면 좀 이상하게 써져 있을 때도 있어요ㅋㅋㅋ
      읽어보니 라지만에 20만원 썼다고도 읽히네요... 저라도 라지만이 대체 뭐길래 20만원이나 썼을까 궁금했을 거 같아요ㅋㅋㅋ
      일행은 스티커를 아주 종류별로 다양하게 샀습니다. 스티커 진짜 귀엽고 예쁜 게 다양해요ㅋㅋㅋ

  •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8.25 09:48 신고

    제가 일본 가서 처음 샀던게 문구류엿어요 ㅎ
    20년이 넘었는데 아직 그대로 가지고 있습니다 ㅋ

    • BlogIcon 슬_ 2017.08.26 18:17 신고

      공수래공수거님도 문구류 쇼핑의 추억이 있으시군요 ><
      20년이 넘었는데 간직하시다니 역시 여행가서 사온 기념품은 팍팍 쓸 수가 없나봐요.

  • BlogIcon 밓쿠티 2017.08.25 10:18 신고

    그동안 저도 정말 즐겁게 봤어요 ㅋㅋㅋ역시 여행은 먹부림 여행이 최고군요 ㅋㅋㅋㅋㅋ
    스티커만 5천엔 어치 이상 구입하신 지인분이 계시다니 저기 정말 예쁜 물건이 많은가봐요 ㅋㅋㅋ고베 쪽은 딱히 여행지로 생각해본 적이 없는데 슬_님의 여행기 보고 저도 고베 여행이 가고 싶어졌어요!ㅋㅋㅋ

    • BlogIcon 슬_ 2017.08.26 18:19 신고

      즐겁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ㅋㅋㅋ 고베 전의 오키나와 여행에서는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구경하느라 좀 힘들었는데, 고베에서는 몸도 마음도 편했어요. (쳐먹느라...)
      여행은 뭐 다 좋지만요ㅋㅋㅋ
      저도 포스팅 하고 나니 고베에 또 가고 싶어졌어요... 물론 먹으러요!ㅋㅋㅋ

  • BlogIcon 문moon 2017.08.25 10:31 신고

    고베 마지막 여행기군요.
    왠 문구류를 그렇게 많이.. ㅎㅎ
    도리아가 뭔지? 처음 들어보는것같아요.

    • BlogIcon 슬_ 2017.08.26 18:20 신고

      도리아는 그라탕하고 같아요! 야채, 고기, 볶음밥 등에 치즈를 듬뿍 뿌려서 오븐에 구운 요리요ㅎㅎ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7.08.25 11:53 신고

    으악 스티커를 5만원어치 ㅋㅋㅋㅋ
    시현이 주면 좋아할텐데 ㅋㅋㅋ

    먹방여행~~ 수고하셨어요 ^^
    오므라이스가 상당히 독특한데요?

    • BlogIcon 슬_ 2017.08.26 18:21 신고

      스티커에 엠보싱이 상당하고 종류도 엄청 다양해서 문구덕들은 헤어나오지 못했다고 합니다...(...)
      오므라이스 그라탕 같은 거라고 생각하시면 될 거 같아용ㅋㅋㅋ

  • BlogIcon TikNTok 2017.08.25 20:55 신고

    저는 이번에 도쿄 다녀왔는데! 고베 분위기도 좋아보이네요! 다음 여행코스로 생각해봐야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슬_ 2017.08.26 18:22 신고

      문화재 구경하시는 걸 좋아하시면 고베는 조금 아쉬우실 수도 있어요.
      간사이 쪽 오사카-교토랑 같이 다녀오시면 좋을 거 같네요^^*

  • BlogIcon peterjun 2017.08.25 22:43 신고

    정말 먹부림 여행 글 너무 잘 읽었어요...
    저로서는 하기 힘든 스타일의 여행이어서 더 그랬나봐요. ㅎㅎ
    스티커만 5만 원!!!
    엄청나신데요... 지인분 ㅎ

    • BlogIcon 슬_ 2017.08.26 18:22 신고

      스티커가 한장에 2~3천원인데, 하나하나 퀄리티가 너무 좋더라구요. 인쇄가 되게 잘되어 있어요. 뿌연 느낌도 없고, 엠보싱이 들어간 스티커도 있구요.
      종류별로 다 사셨더니 5천엔이 넘어버렸다는 그런 전설의 레전드...

  • BlogIcon 좀좀이 2017.08.26 03:49 신고

    첫 번째 문구류 매장 사진 정말 멋져요! 뭔가 퍼즐놀이 같아요. 쇼핑에 시큰둥했던 일행분이 드디어 스티커 앞에서 지갑을 개봉했군요! 부엉이 엽서 ㅋㅋ 잠을 부르는 귀여운 그림인데요? 스티커는 매우 부드러울 거 같아요. 동그란 달밤의 부엉이 스티커 특히 예뻐요! 토끼 그려진 엽서!!!!!! 자비 없이 귀엽고 화려하고 예쁜데요?!!! 저건 액자처럼 책상 위에 세워놓아도 매우 좋을 거 같아요! 백화점이라 바로 면세 수속까지 처리할 수 있군요 ㅎㅎ '천장 인테리어는 요러했다'를 '천장 인테리어는 요란했다'로 읽었어요. 그런데 천장의 부서진 빛 때문에 아 그렇구나 하고 글 다시 읽어보니 '요러했다'였네요 ㅋㅋ 먹는 여행이라 호빵맨 박물관도 하버랜드 관람차도 모두 스킵하셨군요 ㅎㅎ 쇼핑의 결과는 짐 추가 5천엔이었군요. 그래도 일행이 슬님께 음료수와 간식 사주셨다니 그분 매우 착하고 현명하네요!!

    일본 고베 여행기 끝나다니 아쉬워요. 6인 여행이라 스케일이 다르고 매우 독특한 내용이라 매우 재미있게 읽었어요. 읽을 때마다 '우리는 이곳의 끝을 보겠다' 라는 독특한 느낌이 있어서 참 재미있었는데 완결되었군요 ㅠㅠ 쿠라이시 히토미의 over the sky 들으며 읽었는데 저도 여행 마치고 귀국한 기분이 들었어요 ㅠㅠ

    • BlogIcon 슬_ 2017.08.26 18:26 신고

      백화점 안에 저렇게 문구류가 너무 잘 정리되어 있어서 한 번 들어가면 나올 수 없어요.... ㅋㅋㅋㅋㅋㅋ 왜 영 시원찮아 보이는 것도 여러 개가 모여 있으면 꽃다발 효과가 생겨서 막 사고 싶잖아요 ㅠㅠㅠ 그런데 이 스티커들은 퀄리티가 너무 좋아서 저도 막 사고 싶었어요. 하지만 꾹 참았습니다. 제일 마음에 드는 거 하나씩만 샀어요.

      음식점 하나하나 다 일정을 짜준 일행이 세심하게 고른 곳이라, 가서 맛있는 걸 꼭 먹으리라!! 는 다짐이 있었어요.
      추천해드린 음악을 들으면서 읽어주셨다니ㅋㅋ 괜히 막 뿌듯하네요ㅋㅋㅋ

  • BlogIcon 애리놀다~♡ 2017.08.29 12:18 신고

    고베 여행 아주 재밌게 즐기다 오셨네요. 백화점에서 외국인 쇼핑객은 5% 할인도 받을 수 있다니 그것도 좋구요.
    3000엔 넘는 건 쉬우니까 알차게 할인 받아 오면 좋죠.
    킷캣은 여기서도 인기 아주 많은데 일본에서는 일본 특유의 맛들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아요. 맛있게 생겼어요. ^^*

    • BlogIcon 슬_ 2017.08.29 16:48 신고

      일본은 백화점마다 외국인 대상 쿠폰이 따로 있어요. 다이마루, 한큐, 다카시마야 전부 다요.
      자주 가는 사람으로서 아주아주 고맙죠^_^
      일본이 한 상품을 가지고 어레인지를 많이 하나봐요. 킷캣 푸딩 맛은 정말 처음 봐서 놀랐습니다ㅋㅋ

  • BlogIcon 첼시♬ 2017.08.31 11:30 신고

    푸딩맛 킷캣 맛있어요! 뭔가 바닐라맛인데 좀더 깊은 느낌? ㅋㅋ
    부엉이 스티커는 표면이 보송보송해서 더 부엉이스러워요! XD


위로가기